사실 뭐 '어떤 음식점을 포스팅 해야겠다!'라는 기준은 따로 없긴 하지만, 일반적인 분식집이나 동네에 있는


밥집은 포스팅을 '해야하나...' 싶은 마음에 딱히 글을 쓰지 않아왔었는데, 쿠세히랑 영화보러 나왔다가


점심을 먹은 분식집이 좀 괜찮은 듯 하여... 어허허허;;;  음식 나온 것을 보고 포스팅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검색은 동네 분들이 하시겠죠 ㅎㅎㅎ




부천 역에서 소사역 쪽으로 가는 길에 있는 분식집인데요, 쿠세히랑 영화 시간이 남아서 여기저기 걷다가,


배고픈데 여기서 아무거나 먹자! 해서 들어갔던 집입니다. 뭐 그냥 '김밥천국' 에 간다는 느낌으로 들어갔던


거라 포스팅할 마음이 없었는데, 반찬과 음식 나온게 깔끔해서 '오 부천 주민들을 위해 포스팅 해야겠다!'


싶은 마음이 들었네요.



기본적인 밑반찬은 이렇게.


우리 쿠세히가 좋아하는 전과 버섯과 감자가 전부 나왔습니다 어허허허;


맛도 뭐랄까 집에서 먹는맛?! 저는 상당히 괜찮았던 것 같아요. 주변에서도 많이들 찾는 집인지, 저희


들어오고 얼마 안되어서 손님들이 잔뜩 들어와 가게에 사람이 꽤 많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이 집을 포스팅해야겠다고 생각했던건 바로 이것 때문이었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쿠가 주문한 김치볶음밥에 올라있는 계란!!!


저 동네 분식집에 어울리지 않는 계란의 퀄리티!!!


안타깝게도 우리 쿠는 반숙을 좋아하지 않아서 저 계란을 먹지 않고 저를 줬지만,


다행스럽게도 반숙을 좋아하는 저는 우와아앙 득템 하고 먹어치웠습니다 어허허허허허 응?


저 흔히 말하는 '써니사이드 업'이라는게 보통 분식집에서는 저렇게 예쁘게 안만들어줬던거같은데요..ㅎㅎㅎ


제가 생각하는 이 가게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위에서도 계속 말하듯 '깔끔함' 입니다.


이 깔끔함이라는게 개인적으로는 일정정도 이상의 '정성'이 들어갔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기에... 소리없이 생겼다 소리없이 사라지는 일반적인 동네 분식집이 아닌, 지역에서는 많은 손님이 찾는 


그런 가게가 되었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노력한 만큼의 댓가 랄까요?!



제가 주문했던 수제비 역시도 디테일이 살아있죠 ㅎㅎㅎ


조개랑 홍합을 전부 까서 알맹이만 넣어주셨는데 먹기 편해서 좋더라구요.


아쉬웠던건 양이 너무 '적당'하다는 점인데, 이건 제가 원체 많이 먹는 편이라 다른 사람들에게는 


적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이건 메뉴판인데, 적당한 가격이죠?!


KB헤븐등의 일반적인 분식집과 비슷한 가격인 것 같습니다.


위치가 번화가에 있다든가, 메뉴가 특이하고 입소문이 났다든가 하는 가게는 아니지만, 정성껏 운영하는


가게니까,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맛은 좀 평범한 편이기는 한데... 시간이 지나면 좀 더 특별해지려나...


맛은 어려운 부분이니 비슷하려나... 잘 모르겠습니다.


저와 쿠가 좋아하던 '떳다분식'이 무슨 이상한 프렌차이즈 떡볶이 집으로 바뀐 이후에 이런 개인 분식집들이


프렌차이즈에 밀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싶네요.


 



위치는 이정도 쯤인데, 네이버 검색이 안되니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략적인 위치는 맞을 겁니다.


부천역 근처에서 식사는 해야겠고 마땅히 끌리는 음식은 없을때 편하게 들르기 좋을 것 같네요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심곡2동 | the 분식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청량리에 볼일이 있어서 들렀다가, 식사나 할 겸 롯데백화점 지하 푸드코트로 가니 '여러지역(?)'의

 

명물들을 초대해서 판매하는 이벤트를 하고 있더군요... 라고는 하지만 4개 어허허허

 

무슨 '닭강정'이랑(만석 아니고 처음들어보는거였는데 유명한건가보더라구요. 무슨 사람 이름 같았는데)

 

'순이네 빈대떡'(이건 뭐 광장시장에 종종 가서, 저번 주에도 먹고 왔으니 굳이 여기서 먹을 이유가 없죠)

 

그리고 '코다리강정'(이거 구내 식당에 종종 나오는 메뉴 같은데... 생긴건 그럴듯 한데 비해 저는 별로

 

맛을 잘 모르겠어요.)과 이번에 포스팅할 '마루야끼'라는, 계란 위에 야채를 얹은 그런 '밥버거'같은

 

모양의 음식을 판매하고 있었는데요, 동행한 우리 쿠세히의 말로는 이게 신도림에서는 줄 서서 먹는

 

음식이라고 유명한 거라며, '오코노미야끼'의 일종이라고 했습니다.

 

 

 

 

이 미니 오코노미야끼?!는 종류가 꽤 다양했는데요, 그 중에 끌린건 베이컨치즈, 새우, 베이컨 토마토

 

정도 였습니다. 단품으로 샀을때는 제일 싼 기본이 2500원 부터 비싼건 3500원 까지 였었는데요,

 

판매하시는 분께서 4개를 사면 어떤걸 고르든지 무조건 1만원에 주신다고 하시기에 (오오오!!!)

 

쿠세히랑 저는 제일 맛있어 보이는 '3500원 짜리' '베이컨 치즈' 세개랑, '베이컨 토마토 치즈' 한 개를

 

골랐습니다. 

 

 

마루야끼의 오꼬노미야끼를 사면 두 가지 사은품?! 부속품?! 을 주는데요, 첫 번째는 이 '가다랑어 포'

 

였어요 ㅎㅎㅎ 우리 큐세히는 가다랑어포를 엄청나게 좋아하는데요 ㅎㅎㅎ

 

예전에 쿠세히랑 신도림 디큐브 5층에 있는 보테쥬에서 오코노미야키를 먹을 때, 거기 락교랑 초생강과

 

함께 있던 가다랑어포 한 통을 둘이서 다 먹어버린적도 있었어요 어허허허허허;;;;

 

(사실 다먹고 리필해달라고 할까 고민하다가, 이미 민폐를 잔뜩 끼친 것만 같아서 말았어요 어허허허;;;)

 

 

 

그리고 가다랑어포와 함께 들어있는 것은 바로 이 소스인데요,

 

4개라 그런지 2통을 줬는데, 한 통에 들어있는 양이 그리 많지 않던데... 나중에 먹을때 보니 제가 너무

 

무식하게 잔뜩 찍어먹어서 그런지는 몰라도, 오코노미야끼 1개에 1통 소스를 먹어버렸는데...

 

음 좀 소스가 적었어...요? 라고 하면 너무 식탐이 넘쳐보이나?! 어허허허

 

 

 

이 소스는 뭐 특별한건 아니고, 철판요리집 가서 오꼬노미야끼 시키면 반죽이 구워지고 맨 나중에 위에

 

국자나 붓으로 살살 발라주는 그 데리야끼 소스랑 마요네즈에요 ㅎㅎㅎ

 

항상 '익어버린' 소스를 먹다가 그냥 날 소스를 찍어먹으니까 더 달고 맛좋던데, 역시 단건 몸에 좋아요!

 

어? 아... 아무튼 세상에서 단게  제일 맛있음 에헴...

 

 

 

워... 원래 네개 들었는데... 냉큼 하나 먹어버려서 사진찍을때는 세개 뿐이네요 어허허허

 

저 가다랑어포를 저렇게 위에 올려놓으니까 지도 가다랑어라고 막 하늘하늘 춤을 추던데요 ㅎㅎㅎ

 

저는 저거 나풀거리는거 보면 왠지 모르게 기분이 좋더라구요 ㅋㅋㅋ

 

모양은 뭔가 '맥모닝'같은 느낌이죠?! 그냥 맛은 한마디로 '보통'이었는데, 아쉬웠던건 베이컨 '치즈'라고

 

했으면서 치즈 맛은 거이 안나고, 계란 맛만 잔뜩 나다가 야채 맛이나서, 그냥 소스 맛으로 먹었네요.

 

뭐 계란도 들고 야채도 들고 몸에는 좋을 것 같은, 소위 말하는 '영양간식'이라고 할 수도 있겠지만,

 

3500원이라는 가격은 개인적으로는 조금 부담되는터라 ㅎㅎㅎ 오오 이런것도 있구나! 처음먹어봤네!

 

했으니 다시 사먹는일은, 더구나 '줄'까지 서야한다면 아마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ㅎ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