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날 큐세히랑 신도림에서 영화를 보고, 디큐브 회원카드를 만들면 준다는 '믹싱볼'을 받으러 


디큐브에 간 김에 일본 라면집 '미스트'에 들렀습니다.


원래는 바르미 샤브에 가려고 했으나, 웨이팅이 좀 있고, 미스트에서 월요일은 라면 1+1 행사를


한다는 소식을 들었거든요 ㅎㅎㅎ


사실 원래는 이날도 저녁 먹으면 안되고 레몬 물 마셔야 하는건데... 평소에 나름 열심히 하다가도 뭔가 


의도치않게(어?) 가끔씩 자꾸 먹게 되네요 ㅠ 그래도 그동안 살이 조금 빠졌으니까... 다른 때는 나름


잘 하고 있으니까...(을밀대 간건 비밀...! 어?!) 라며 합리화를 해 봅니다... 어허허허;;;






메뉴판에는 다양한 음식 종류가 있었지만, 일단 저희는 라면을 먹으러 간거라서 여기만 보고


얼른 직원분께 돌려드렸습니다 ㅎㅎㅎ


월요일 일본라멘 1 + 1 행사는 안타깝게도 '같은 라멘 종류'만 원 플러스 원으로 제공된다고 하는데요,


그래서 선택권은 큐세히에게! 큐세히는 '돈코츠 새우 완탕면'을 먹어보고 싶다고 하더라구요.




메뉴판 아래에는 이렇게 면 추가, 계란 추가, 차슈 추가 가격이 나와 있었는데,


그간의 경험상 아무래도 라멘 한 그릇으로는 절대 배가 찰리 없다는걸 직감하고 밥도 한 공기


주문했습니다. ㅎㅎㅎ




티슈 옆에 꽂혀있던 작은 메뉴판에는 메인에 곁들여 먹을만한 교자나 가라아케 같은 메뉴가 소개되어


있던데, 가라아게 가격이 꽤 싸서 한번 먹어보고 싶었지만, 큐세히의 '그거 조금밖에 안준대'라는 말에


바로 패스~ 어허허허;;; 저는 양이 적은게 너무나도 싫어요 ㅠ




주문하고 잠시 후 음식들을 가져다 주셨는데요,


여기 보이는 이건 '단무지'에요! 뭔가 색이 묘하죠?! 왜 그 무우 절여놓은, 시장에서 보는 그런 색인데,


꽤 맛이 있더라구요. 나오면서 단무지가 담긴 통을 보니까 '간장'색 물에 담궈져 있던데,


혹시 직접 담그는건가... 궁금하던데...특이했어요 정말.



단무지 옆에는 추가로 시킨 공기밥.


양이 좀 적던데, 위에 깨를 뿌리지 말고 그만큼 밥을 더 주지... 어허허허;;; 


그래도 이 밥 덕분에 배가 좀 더 찼으니 고마울 따름입니다 ㅎㅎㅎ




돈코츠 새우 완탕면의 비주얼 입니다 ㅎㅎㅎ


우리 큐세히 손이 바쁘네요 어허허허허 




역시나 음식을 집으면 손이 안보이는 우리 큐세히!


사진에서는 차슈를 바쁘게 나르고 있지만, 사실 큐세히가 먹는게 아니라 저를 주는거에요 ㅎㅎㅎ


큐세히는 갈비랑 우삼겹 이외는 고기를 잘 안먹거든요. 그래서 차슈 추가는 할 필요가 없어요... 허허허; 



새우완탕면의 구성은 단순하다면 단순한데요, 목이버섯, 차슈, 김, 파 그리고 새우완탕 이렇게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실 저는 이 새우완탕을 먹어본적이 없는 것 같은데,




뭔가 만두처럼 생겨서 이 안에 새우가 쏙 들어있어요.


큐세히의 평으로는 다른 곳에서 먹은건 이 '피'가 훨씬 얇고 하늘하늘 하면서도 탄력있는데,


여기는 만두피처럼 너무 두툼하다면서 아쉬워 하더라구요.


하지만 저는 뭐 '원래 어떤 맛인지'도 잘 모르고 ㅎㅎㅎ 한동안 저녁 못먹다가 뭔가 먹으니 너무나도 신이


나서 (어허허허...) 그냥 맛있게 먹었습니다.




사실 이날 먹은 라멘은, 솔직히 말하면 제 입맛에 그렇게 맞지는 않았습니다.


국물의 경우, 정말 '진하고 깊게' 우려낸게 마음에 들었고,  걸죽하게 오랫동안 우려냈음에도


그렇게 비리지 않고, 또 너무 무겁지 않은 가벼운 국물 맛을 내는건 어렵지 않은가... 싶은 느낌에 


처음 먹을때는 '오오 괜찮은데?!' 하긴 했지만, 먹다보니 점점 뭔가 좀 짜다는 느낌이 많이 들었거든요.  


그래도 뭐, 사실상 '미슐랭 별'을 받은건 여기 신도림 디큐브점이 아니라 홍콩점이니까, 


'이 새우완탕면이 바로 미슐랭 원스타의 맛이구나!' 이게 그닥 맛있지 않았다는건 즉, 


'내 입맛은 저질이구나!' 라는 결론으로 이어지는건 아니라고 생각하니... 뭔가 다행이네요 ㅎㅎㅎ


언제 다시 갈 일이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홍콩에 들르면 홍콩 미스트는 한번 가보고싶습니다.


사실 개인적으로는 아직까지 가장 맛있는 일본라면집은 홍대 부탄츄였는데...


아직 맛에 대한 내공도, 식당 정보도 부족하니까... 여기저기 다니면서 맛난 음식을 잔뜩 먹어보고 싶다!


라는게 소원인데, 돈도 시간도 '살'도... 걸림돌이 참 많네요 ㅎㅎㅎ



  

미스트 신도림 디큐브점은 '당연히!' 신도림 디큐브시티에 있습니다 ㅎㅎㅎ


신도림역에 내리셔서 디큐브 5층에 가시면 있으니까, 혹시 맛이 궁금하신 분들은 1+1행사를 하는


'월요일'에 방문하시는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다시 간다면 조금만 덜 짜게 해달라고 주문하고싶은데,


되려나 모르겠네요. 국물은 걸죽하고 '푹~ 삶았구나!' 느낌이 딱 드는게(기름기가 많아요 ㅋㅋㅋ)


꽤 괜찮았는데... 이래저래 (양도 좀 적었어요...ㅎㅎㅎ) 조금 아쉬웠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구로구 신도림동 | 미스트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반팔을 입기 시작하면서, 요즘 옷입는데 고민이 좀 생겼습니다. 바로 'PK티를 입을때면 유난히 가슴이


도드라져 보인다'는 건데요...ㅠ 저는 항상 살이 쪄 있었기 때문에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최근에 블로그를 하면서 '그래! 포스팅 하려면 잘 먹어야지! 그래야 포스팅거리가 생기지!'라며 '무분별'


하게 먹어제끼는 바람에...ㅠ 작년만 해도 이정도는 아니었는데, 요즘은 제가 봐도 너무 심각할 정도


이더라구요...ㅠ 큐세히도 가끔씩 '어째서 자기가 나보다 가슴이 더 크냐!' 며 부지깽이질을 하곤 하는데,


허허허... 이것참...


해서 요즘 한동안 안하던 운동을 매일 한 시간씩 하는데, 오히려 운동을 하니까 몸이 힘들어서인지


'더 잘먹게' 되는 바람에, 아무래도 식이요법이 병행되어야 할 것 같아서 이것 저것 정보를 찾다가


레몬디톡스에 관심이 생겨버렸습니다. 사실 헐리웃에서 유명하고 '비욘세'가 하는 다이어트라고 


이야기는 잔뜩 들었었는데, 설마 제가 이걸 하게될줄은 몰랐네요... 어허허허허허;;; 


레몬 디톡스라는 다이어트는 '레몬' 자체가 가지고 있는 효능을 이용해서 다이어트를 하는 방식이라고 


하는데요, 찾아보니 레몬은 기본적으로 '피로회복'과 '체내 독소 배출' 그리고 '소화개선' 효과가 있다고


하더라구요. 이 레몬이 갖고 있는 자연적인 기능을 그대로 이용하면서, 레몬에서 얻을 수 없는 영양소를


추가로 보충해주면서... '덜 먹는!' 어허허허허허... 방식입니다.


결국 레몬디톡스는 '먹어서 살이찌니'까, '안먹어서 안찌'되, '건강하게' 안먹을 수 있는 방법인 것이죠.


레몬디톡스를 발견했다는 베어 박사도 최초에는 '단식요법'에서 시작해서, 레몬디톡스를 찾았다는 것만


봐도, 레몬디톡스는 원래가 간헐적단식처럼 '음식 섭취를 줄여서' 살을 빼는 방식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점에서 레몬디톡스에 대해 호감을 가지게 되었는데요,


시중에 흔한, (저도 가끔 혹하는... ㅠ) 다이어트약 제품들이 '먹어도 살이 빠진다'고 광고하는 것과 달리,


'안먹어서 빼는거 맞아요!'라고 말해준다는게 좀 솔직해 보였달까요?!


또 방송에 보도되었다는 효능 실험 결과도 이 다이어트 방법에 대한 신뢰를 높여주었습니다.




이 임상실험에서는 피험자를 A B C 세 그룹으로 나누어서 A그룹은 식사량을 줄이고, B 그룹은 오리지널


레몬디톡스 방식이라는 레몬즙과 니라시럽을, C그룹은 레몬즙과 메이플 시럽을 복용하도록 하였다고


하는데요, A 그룹에 비해 B그룹과 C그룹의 체중감량효과가 상당히 높았다고 하더라구요.


또 니라시럽과 함께 레몬즙만을 섭취한 B그룹은 '조금'이지만 식사를 하긴 했던 A 그룹에 비해 오히려


골밀도와 비타민B 섭취가 증가했고, 혈중 염증수치인 CRP가 감소했다고 하는데,


사실 저는 작년 5월에 혈중 염증수치 증가로 입원한 적이 있어서... 이거 꼭 해봐야겠다 하고 마음먹었


습니다. 원래는 저도 C그룹처럼 레몬즙이랑 메이플 시럽만으로 '가내수공업' 레몬디톡스를 수행하려고


했었는데... 실험 결과 이런 방식은 요산이 증가하고 적혈구 수치가 감소한다고 하는데다, CRP 수치 감소


에 대해 듣고 나니 오리지널 방식으로 해야겠다 싶더라구요.







니라시럽을 이용하는 오리지널 레몬디톡스 다이어트에는 몇 가지 방법이 있습니다.


자신의 '목적'이나 '몸 상태' 에 따라서 이 중 선택해서 진행하시면 되는데요,


짧게 한다면 5일 혹은 10일 짜리 코스도 있지만, 이 방법들은 정말로 몇 일간 '아무것도 안먹고' 


레몬과즙과 시럽, 물만 먹는 방식이라... 저는 이런거 하면 쓰러질 것 같아서... 어허허허허허 


매일 점심 1끼 씩은 꼬박꼬박 먹을 수 있는 릴렉스 프로그램을 진행하려고 계획하고 있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먹게되는 드링크는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만든다고 하는데요,





뭐... 별거 없죠 ㅎㅎㅎㅎ 각자 진행하는 코스에 따라서 레몬즙의 양이나, 니라시럽의 양을 조절하면


됩니다. 제가 하려는 '릴렉스' 프로그램의 경우는 한 번에 35ml씩 필요하다고 하니 그 만큼만 섞어서


물을 타주면 되는거겠죠. 5번 과정은 무시해도 좋을 것 같구요 ㅎㅎㅎ


제 코스의 경우는 '일반식사'를 하기 때문에 따로 '보식'을 준비할 필요는 없어보이지만,


아무래도 효과를 내기 위해서는 보식과 유사한 식사를 해야할 것 같은데... 



붉은 고기, 요거트, 빵...어헠... 커피, 탄산음료!!!


흐음... 저는 이건 자신이 없어요 ㅎㅎㅎ 그냥 어차피 일반식사 해도 된다고 했으니까, '양'을 좀 줄이는


방식으로... 어허허허; 의지가 강하신 분은 보식기간이 어차피 3일 정도니까, 한번 도전해 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2주짜리 코스라서 이건 좀 어렵겠어요 어허허허;;;)


레몬디톡스로 살빼는 방법은 이제 알았고, 레몬이야 마트가면 언제든 살 수 있고,


남은건 리라시럽을 구하는 일인데요, '센콥코리아' 사이트에서느 아예 니라시럽과 레몬과즙을


세트로 판매하고 있더라구요.




레몬디톡스용 '니라시럽' 구입할 수 있는 곳[센콥코리아 링크]




레몬만 저만치 사도 5~6만원 정도는 줘야 하는데, 다른 사은품은 빼고 니라시럽만 6만원 정도라고 생각


해도 그리 비싼 가격은 아닌 것 같아서... 안심이네요...!!! 어허허허ㅎㅎㅎ


보통 다이어트 약들은 전에 알아보니 한 40만원 정도 하던데... 


몸도 건강해진다고 하니까, 저는 그냥 '홍삼 한 상자 먹는다' 치고 구입할만 하더라구요.


제 경우에는 '일반식사'로 진행하기에 따로 보식이 필요하지는 않지만,


다른 프로그램을 진행하실 분들 중, 보식 따로 직접 만들기 번거로우신 분들은 보식도 포함된 패키지도 


고려해 보실만 해보입니다.



이번에 레몬디톡스 다이어트를 해보고 효과가 괜찮으면 큐세히한테도 추천해줄까 하는데요,


사실 아직 이거 한다는 얘기도 안했는데, '살 빠지는거' 한다고 얘기하면 분명 큐세히도 하고싶다고 


그럴 것 같은데... 미리 두 세트를 사둘까 싶기도 하고... 괜히 샀다가 '자기 눈엔 내가 뚱뚱해에에에!!!'


하고 부지깽이질 당할까 두렵기도 하고... 그렇다고 제것만 샀다가 '왜 나는 안챙기고 자기만 좋은거 


하는데에에에에에!!!!!' 하고 부지깽이질 당할까 두렵기도하고... (걱정이네요...어허허허...;;;)


이래도 저래도 혼나기는 마찬가지인거ㅠ 기왕에 돈들여 살빼기로 결심한거니까, 운동도 열심히 하고 


영양분도 제대로 보충해서, 살이나 잔뜩 뺐으면 좋겠네요 ㅎㅎㅎ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난번에 부탄츄 포스팅을 하면서, 근처에 있는 일본 라멘 집에 잘못 들어갔다고 말씀 드렸었죠?!

 

어허허허 그래서 저녁 2번 먹었다고...

 

(원래 다들 그러시는거 맞죠? 원래 먹고싶은거 못먹으면, 밥 한 번 더 먹는게 당연한거죠?! 어허허...;;;)

 

아... 아무튼 그 가게 포스팅입니다. 부탄츄 포스팅 바로가기

 

일단 가게 외관부터 보시겠습니다.

 

 

오~ 간지가 철철... 멋진 나무간판에, 일본어 모르면 가게 이름은 읽을 수 없지만,

 

하여튼 저 빨간 등과, 생라멘 교자 라는 단어로 봐서 일식집임을 알 수 있습니다. 

 

 

미소라멘과 교자 전문점! 뭔가 메뉴가 엄청 많습니다.

 

 

으어어 어두워서 폰카로 사진을 잘 찍지 못했어요...

 

저 영업중!!!! 으어어어 영업중!!!! 저는 암 생각없이 맨 아래 '중' 만 보고,

 

'그래 중은 츄 로 읽는다고 기억이나니, 이게 부탄츄라고 써진거구나!' 이러고는 큐세히한테 여기맞다고,

 

배고프다고 빨리 들어가자고 막 졸라가지고... 큐세히는 으어어어 으어어어 하다가 얼결에 입장 ㅠ

 

무식한 남편을 둬서 참 힘들어요 우리 큐세히는 ㅠ

 

아무튼 바깥에 이렇게 어떤 메뉴가 있는지 메뉴판이 있고, 가격이 써있어서,

 

들어갈지 말지 부담없이 결정할 수 있어요!

 

 

가게 내부 사진. 역시나 어두워서 잘 안보입니다 ㅠ

 

그렇지만 언뜻 봐도 저 위에도 메뉴가 쭉 써있네요!

 

일식집 답게 벽에 두른 테이블이... 일본 음식점에는 저게 꼭 있더라구요 어허허허

 

 

한쪽 벽면에도 이렇게 메뉴가 죽 써있습니다.

 

종류가 정말로 많죠?! 저 새우깡은 과자 새우깡이 아니라 새우튀김 같은거래요!

 

저는 과자인줄 알고 새우깡 한봉지가 얼만데 7000원이나 받냐고 생각하고 처음에 놀래서... 어허허허...

 

원래는 멘야요시 들어오자 마자 '앗!' 하고 깨닫고 그냥 나갈까 말까 하고있는데,

 

사장님께서 물을 척 가져다 주시길래 '그래 왔으니 일단 먹고가자!' 하고

 

라멘 하나랑 교자 하나를 시켰습니다.

 

그리고 가게를 둘러보다가 발견한 이것!

 

뚜둥!

 

'하이볼' 되시겠습니다.

 

하이볼이 뭔지 사실 저는 잘 몰랐는데, 큐세히가 그러더라구요.일본인들이 굉장히 많이 먹는 술이라고...

 

저는 술을 자주는 아니라도 가끔 마시지만, 큐세히는 원래 술을 일체 안마셔서,

 

무슨 맛인지 궁금하지만 맛 볼 기회가 없었다길래,

 

그럼 큐세히는 맛만 보고 나머지는 제가 마시기로 하고 하나 시켜봤습니다.

 

 

 

저희를 자리에 앉게 만든 물과, 테이블 기본세팅...

 

뭐가 들었는지 열어보지는 않았네요 어허허허...

 

 

제일 먼저 나온 하이볼 입니다.

 

양이 꽤 많아요! 원래 일본에서는 저 컵에 '딱 맞는' 댑다 큰 얼음이 들어간다고 큐세히가 그러던데,

 

사실 저도 본적이 없어서...

 

하이블 맛은... 음... 맛은 있었지만 조금 싱거웠어요.

 

뭔가 조합이 맞는듯 하면서도 싱거운 느낌... 뭐랄까 KGB 같은 맛이랄까요?

 

원래 하이볼이 어떤 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제 생각에는 위스키 비중이 좀 더 높아야 맛있을것 같은데...

 

하지만 양이 많으니 만족합니다. 어허허허...

 

 

 

드디어 나온 라멘!

 

사실 저는 처음에 이 라멘 보고 그냥 만족 했었어요.

 

왜냐하면 집 근처 일본 라멘 가게들이 대게 이런 정도거든요. 그렇지만 부탄츄에 가고나서 깨달았죠

 

아...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구나...

 

 

 

이 집 라멘의 문제점 3 가지 짚고 넘어갈게요.

 

1. 계란이 비리다.

 

부탄츄에 가서 느낀건데, 완전히 '단단하게' 익을때 까지 계란을 삶는게 아니라,

 

그 완숙이 될랑 말랑한, 단단히 굳어있지만 연하고 부드러운 상태?! 여야 할 것 같은데,

 

(말로 써놓으니까 디기 어려운거네...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ㅠ)

 

이 집은 거이 반숙에 가까운 계란이에요.

 

그래서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노른자가 국물에 풀어져 버리죠?! 상당히 비렸습니다.

 

 

2. 국물이 그저 그렇다.

 

뭐랄까요, 구내 식당에서 나오는 미소 국에 들어갈 법한 미소의 맛?!

 

어떤 '육수' 라는 느낌보다는, 좀 진한 미소국 같은 느낌이어서 국물이 그렇게 맛있지 않았어요.

 

사실 라면 맛의 반 이상은 국물이고, 그래서 '라면 스프'는 모든 '요리의 꽃'으로 활약중인건데...

 

아쉽더라구요. 어쩌면 '라멘 전문'이 아닌, 너무 많은 요리를 하는 가게여서 라면에만 신경을 쓸 수는

 

없었기에 그런게 아닐까 싶어요. 아니면 사실 술집... '이자카야'에 가까운 가게여서,

 

식사용 이라기 보다는 안주나 위장보호용으로 라멘을 판매해서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3. 챠슈가 부실하다.

 

이건 뭐... 사진 보면 아시겠죠?! 부탄츄 포스팅이랑 한번 비교해 보세요...

 

 

대신 이 집의 장점은 '면'은 맛있어요.

 

꼬들꼬들해서 식감이 정말 좋던데... 챠슈야 뭐 그렇다 치고, 양 적은 것도 그냥 그렇다 치고,

 

이 정도 면에다가 국물만 받쳐준다면 중간 이상은 되는 라멘이었을텐데... 싶더라구요...

 

뭐 제가 이런 말 해봤자, 제가 전문가도 아니고, 2008년부터 운영해온 가게에서 신경이나 쓰겠냐마는,

 

개인적으로 멘야요시에 다시 와도 라멘은 안먹을래요 어허허;

 

 

 

저희가 주문한 야끼교자 입니다.

 

음... 저는 솔직히 궁금한게, 이거 '직접 만든' 만두인건가요? 아니면 제 생각처럼 '냉동 만두' 맞나요?

 

제 입맛에는 냉동 만두 같던데... 혹시 냉동 아니고 손수 만드신건지 진심으로 궁금했어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다'는 교자의 '원칙?!'에 충실한 만두인건 맞는데,

 

속이 비리더라구요...

 

큐세히의 경우는 고기 비린내에 민감한데, 한 입 먹고 안먹고싶다고 했어요...(그래서 제가다먹었어요ㅠ)

 

사실 야끼만두가 맛이 있든 없든, '아 그냥 이 집 만두는 내 입맛에 안맞는구나~' 하고 말면 될 일이지만,

 

분명 바깥 간판에 '교자 전문점'이라고 써있었는데...

 

(으어어 교자까지 해서 단체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교자가 안나왔을때 찍어버렸네요 ㅠ)

 

 

하지만 제가 이러니저러니 해도, 손님이 정말 많았습니다. 인기있는 가게인건 확실해요.

 

그리고 이후에 들은 소문에 의하면 이 가게의 별미는 '크림 고로케'라고 합니다!

 

이건 사진 봤는데 진짜 맛있어보이던데요!

 

나중에 이건 꼭 먹으러 가볼 생각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로케가 아님이 확실해요!

 

언젠가 먹게되면 꼭 후기 올리겠습니다!

 

 

멘야요시의 위치는 지난번 올린 부탄츄에서 1분 거리이기에 지도만 일단 올려드립니다.

 

이 가게는 '네이버 지도' 어플에 잡히지 않아요. 그렇지만 위에서도 보셨듯이 외양이 멋있게 눈에띄어서

 

근처만 가셔도 아실겁니다. 네이버 지도 어플로 찾아가실 분은 '홍대 뚝탁'으로 검색하셔서 찾아가세요

 

그 바로 옆가게 입니다.

 

 

 

영업시간은 자세히는 모르지만 밤 12시 넘어까지 영업한다는 말을 들었어요...

 

너무 일찍 가지만 않으신다면 늦어서 못드시는 일은 없을거에요.

 

그리고 크림고로케 드셔보신 분 맛있는지 좀 알려주세요! 어허허허 비주얼 진짜 최고던데!

 

궁금하네요 어떤 맛인지...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멘야요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우 2015.05.04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한데요 이 집의 별미는 신미소라멘입니당 다시먹어보고 오시면 좋을것같아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