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뭐 '어떤 음식점을 포스팅 해야겠다!'라는 기준은 따로 없긴 하지만, 일반적인 분식집이나 동네에 있는


밥집은 포스팅을 '해야하나...' 싶은 마음에 딱히 글을 쓰지 않아왔었는데, 쿠세히랑 영화보러 나왔다가


점심을 먹은 분식집이 좀 괜찮은 듯 하여... 어허허허;;;  음식 나온 것을 보고 포스팅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었습니다. 아마도 검색은 동네 분들이 하시겠죠 ㅎㅎㅎ




부천 역에서 소사역 쪽으로 가는 길에 있는 분식집인데요, 쿠세히랑 영화 시간이 남아서 여기저기 걷다가,


배고픈데 여기서 아무거나 먹자! 해서 들어갔던 집입니다. 뭐 그냥 '김밥천국' 에 간다는 느낌으로 들어갔던


거라 포스팅할 마음이 없었는데, 반찬과 음식 나온게 깔끔해서 '오 부천 주민들을 위해 포스팅 해야겠다!'


싶은 마음이 들었네요.



기본적인 밑반찬은 이렇게.


우리 쿠세히가 좋아하는 전과 버섯과 감자가 전부 나왔습니다 어허허허;


맛도 뭐랄까 집에서 먹는맛?! 저는 상당히 괜찮았던 것 같아요. 주변에서도 많이들 찾는 집인지, 저희


들어오고 얼마 안되어서 손님들이 잔뜩 들어와 가게에 사람이 꽤 많더라구요.


그리고 제가 이 집을 포스팅해야겠다고 생각했던건 바로 이것 때문이었때문이었습니다!




우리 쿠가 주문한 김치볶음밥에 올라있는 계란!!!


저 동네 분식집에 어울리지 않는 계란의 퀄리티!!!


안타깝게도 우리 쿠는 반숙을 좋아하지 않아서 저 계란을 먹지 않고 저를 줬지만,


다행스럽게도 반숙을 좋아하는 저는 우와아앙 득템 하고 먹어치웠습니다 어허허허허허 응?


저 흔히 말하는 '써니사이드 업'이라는게 보통 분식집에서는 저렇게 예쁘게 안만들어줬던거같은데요..ㅎㅎㅎ


제가 생각하는 이 가게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 위에서도 계속 말하듯 '깔끔함' 입니다.


이 깔끔함이라는게 개인적으로는 일정정도 이상의 '정성'이 들어갔음을 반증하는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기에... 소리없이 생겼다 소리없이 사라지는 일반적인 동네 분식집이 아닌, 지역에서는 많은 손님이 찾는 


그런 가게가 되었으면 좋겠다... 싶은 생각이 듭니다. 노력한 만큼의 댓가 랄까요?!



제가 주문했던 수제비 역시도 디테일이 살아있죠 ㅎㅎㅎ


조개랑 홍합을 전부 까서 알맹이만 넣어주셨는데 먹기 편해서 좋더라구요.


아쉬웠던건 양이 너무 '적당'하다는 점인데, 이건 제가 원체 많이 먹는 편이라 다른 사람들에게는 


적당할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이건 메뉴판인데, 적당한 가격이죠?!


KB헤븐등의 일반적인 분식집과 비슷한 가격인 것 같습니다.


위치가 번화가에 있다든가, 메뉴가 특이하고 입소문이 났다든가 하는 가게는 아니지만, 정성껏 운영하는


가게니까, 잘 되었으면 좋겠네요. 맛은 좀 평범한 편이기는 한데... 시간이 지나면 좀 더 특별해지려나...


맛은 어려운 부분이니 비슷하려나... 잘 모르겠습니다.


저와 쿠가 좋아하던 '떳다분식'이 무슨 이상한 프렌차이즈 떡볶이 집으로 바뀐 이후에 이런 개인 분식집들이


프렌차이즈에 밀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싶네요.


 



위치는 이정도 쯤인데, 네이버 검색이 안되니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략적인 위치는 맞을 겁니다.


부천역 근처에서 식사는 해야겠고 마땅히 끌리는 음식은 없을때 편하게 들르기 좋을 것 같네요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심곡2동 | the 분식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쿠세히와 대학로에서 뮤지컬 '그날들' 을 보던날 다녀온 가게 골동면 입니다.


원래는 유명하다는 한정식집에 가려고 했었는데, 그날따라 마침 휴무더라구요. 어딜갈까... 하고 음식점을


찾아 가는데, 마침 앞에 있던 골동면 입간판에서 '납짝만두'를 발견한 쿠세히!!!


고민할 것도 없이 골동면으로 입장했습니다 ㅎㅎㅎ

 


사실 이전부터 납작만두가 먹고싶다던 쿠세히였기에,


예전에 맛있게 먹었지만, 요새는 어디 파는데가 마땅치 않고, 몇 달 전 그나마 수소문한 노량진의 분식집


은 찾아가보니 이상한 맥주집으로 바뀌어있어서... 부산에나 가야 먹을 수 있는듯 싶어 포기하고 있었


는데, 대학로에서 발견했네요 어허허허;;; 






깔끔한 실내에 손님은 그리 많지 않았지만 꾸준히 손님이 들어오더라구요.


이곳은 골동면 2호점 이라는데, 이 이후에 찾아가본 골동면 1호점에는 손님이 바글바글 했었습니다.




저희가 앉자 기본으로 내주신 반찬들인데요,


뭐 단무지 김치 오뎅국... 납작만두 외에 무엇을 먹을지 고민하는 쿠세히의 손...


나 쿠 먹을거 로맨틱 성공적... 이랄까요 어허허허;;; 오른쪽에 놓인 메뉴판을 한번 들여다 보니,




만두 떡볶이 튀김 주먹밥 국수 등등을 파는게 여느 분식집이나 김밥천국과 비슷한 메뉴 같았습니다.


저희는 우선 납작만두 10개 를 먹기로 하고, 쿠는 비빔국수를 저는 불고기덮밥을 먹기로 했습니다.





잠시 기다리자 나온 메뉴들... 오오오~ 라기엔 그냥 딸랑 세 가지 메뉴에요 ㅎㅎㅎ


사실 저는 이때 '불고기덮밥'이 뭐랄까 '제육덮밥'같은거라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나온것을 보니


소불고기 덮밥이어서 조금 깜놀 어허허허;;;





정갈하게 담겨있는데, 맛은 뭐랄까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맛' 같았지만 '양'은 조금 아쉬웠습니다.


맛있긴 맛있었지만, 좀 매콤한게 먹고싶었던거라... 또 저는 입이 저급? 해서 소고기보다는 돼지고기를


훨씬 더 좋아하는터라 ㅎㅎㅎ 그래도 '밥'을 먹고자 했던 것이기에, 또 이러나저러나 '고기'가 나온거니


큰 불만은 없었달까요 ㅎㅎㅎ




쿠가 시킨 비빔국수의 비주얼 입니다.


김가루가 듬뿍듬뿍~~ 어허허허; 큐세히는 김을 특히나 좋아하고 김가루는 당연히 좋아하는데요,


이 비빔국수를 보고 '이거 보라'면서, 역시 음식에는 김가루가 뿌려지는게 지당하다면서 ㅋㅋㅋ


이 국수도 새콤하고 맛있었지만, 개인적으로는 집에서 먹는 비빔국수가 더 맛있는 것 같습니다.


여름에 집에서 만들어 먹는, 양념에 과일을 갈아 넣어서 시원하고 달큰하고 새콤한 그 소스가 


비빔국수를 먹을때면 항상 생각난달까요... ㅎㅎㅎ




그리고 이것은 바로 이곳에 온 목적인 '납작만두!!!' 


사실 저는 이 납작만두라는걸 처음 먹어봤는데요, 상당히 먹을만 하더라구요 ㅎㅎㅎ


납작한 만두에 당면이 들어가고 간장 소스가 뿌려져서 짭짭하면서도 고소한게, 쿠세히가 이걸 먹고싶어


했던 이유를 알법 했습니다.


쿠 말로는 예전에 쿠가 먹던거랑 완전히 같은 구성은 아니라는데,


쿠세히가 먹었던건, 당면이 없이 만두피만 있는 만두에 고추장양념과 양배추가 올려져있어서 이걸


만두피에 싹 싸먹는 그런 스타일이라고 해요. 그래도 만두피와 간장양념은 그때 먹던 그 맛과 비슷하고


이 골동면의 납작만두도 상당히 맛있다고 하는데요, 이 이후에 다시 대학로에 찾아가서


납작만두만 둘이서 스무개를 먹고 왔다는건 비밀 아닌 비밀... 어허허허;;;


혹 예전에 먹었던 납작만두 맛이 생각나시는 분은 대학로에 가시면 먹어보실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희가 갔었던 골동면 2호점의 위치는 여기입니다.


1호점인 본점도 있고, 저희는 둘 다 가봤지만, 맛은 비슷하고 1호점보다는 2호점이 좀 더 깔끔하고 


쾌적한 분위기이기에, 2호점 지도를 올려드릴게요. 혹시나 납작만두를 안드셔보신 분들은


한 번쯤 드셔보실 법 합니다. 뭔가 '엄청난 맛!'은 아니지만, 간장과 참기름에 비벼먹는 밥처럼,


고소하고 소박한, 먹고나면 또 먹고싶은 그런 맛이거든요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혜화동 | 골동면 대학로2호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