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큐세히와 남대문에 다녀왔습니다.


정확히 남대문에 다녀왔다기 보다는 남대문에 있는 '한순자 손 칼국수 집'에 다녀왔다고 하는 편이


맞을 것 같은데요ㅎㅎㅎ 큐세히가 여기를 발견하고는 '가보자 가보자 가보자아아아아아~'해서


'으어어어어~;;;' 하고 보니 어느새 남대문에 와 있더라구요... 어허허허허허;;;




여기가 바로 한순자 손 칼국수집! 위치는 '가메골 만두' 맞은편에 있는데요,


이것도 추후에 포스팅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ㅎㅎㅎ 여기 저기 방영된데가 많네요!


처음에는 정확히 위치를 몰라서, 남대문 칼국수 골목으로 들어갔었는데, 거기는 다 포장마차처럼


노점에 앉아서 먹는 스타일이라 더워서...; 게다가 저는 호객행위 하는 집은 왠만하면 안가는 성향이


있어서 바로 패스 했습니다. 원래 큐세히가 원하던 것도 다녀온 한순자 손칼국수 집이었구요 ㅎㅎㅎ


그나저나 칼국수 골목에서 우리 큐세히한테 '이모~ 순대국 먹고가~'라고 한 아줌마...


복수할테다 으르르르르!!! 아니 '아가씨~' 아니면 '새대액~' 해도 안갈 판에 '이모~' 이러면 갈 턱이 있나


호객을 하자는건지 오지 말라는건지 어허허허허허;;;




가게에 척 앉아서 메뉴판을 보니 '무엇을 먹어도 냉면은 공짜!' 라고 하네요 ㅎㅎㅎ


우오오 저는 뚱뚱해서인지 더위를 많이타서, 처음에 너무나도 더워서 냉면을 먹으려고 했었는데,


냉면은 공짜라는 말에 둘 다 칼국수를 시켰습니다.




테이블에는 이렇게 조미료와 김치들이 세팅되어있었는데요,


뭐가 뭔지 몰라요... 한 개도 안열어봤어요... 어허허허허허;;;


저 킨사이다 통에 담긴 물이 인상적이던데 다른 테이블도 다 사이다 통에 물을 담아두셨더라구요


뭔가 깊은 의미가 있는건가?! ㅎㅎㅎ 그나저나 어느 식당이든지 김치는 다 저렇게 생긴 항아리같은


그릇에 담던데 이게 뭔가 기능이 있는건가요?! 아니면 보기 좋으라고?! 이유가 궁금하네요 ㅎㅎㅎ




일본 티비에 방영된 장면이래요 ㅎㅎㅎ


저 남자 개그맨 어쩐지 본 적이 있는 것 같은데, 동양인 얼굴은 잘 구별이 안가서...(응?) 


아무튼, 코모토가 뭔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왜 코모토 냉면인지,


네이버에 검색해보면 사람 이름에 카와모토 라고 읽히는걸로 나오는데, 모지... 아 궁금하다ㅠ





사진 한 두장 찍으니까 금새 보리밥이 먼저 나왔습니다.


미리 다 준비해 두고 바로바로 가져다 주시는 것 같은데, 장사가 엄청 잘 되시는 것 같아요 ㅎㅎㅎ




큐세히가 좋아하는 김가루가 수북히 쌓여있고, 그 아래에 보리밥과 고추장 양념이 척 들어있는데,


보리밥 참 오랜만에 먹어봤네요 ㅎㅎㅎ


보리밥을 먹으면 언제나 방귀가 뽕뽕 나오는데, 이 날도 이거 조금 먹었다고 방귀가 계속 나와서


참으로 불편했습니다만, 맛이 있으니까... 어허허허;;; 




보리밥을 먹고 있으니 나온 칼국수 입니다.


이 칼국수를 보고 큐세히는 '역시 모든 맛있는 음식에는 김가루가 들어가는 법이야. 김가루는 어떤


음식이라도 맛있게 해주거든!' 이라는 말을 했는데,


정말로 큐세히는 김가루를 넣을 수 있는 모든 음식에 김을 넣어요 ㅎㅎㅎㅎㅎ


그러다 김가루에 대한 열정이 넘쳐날 때, 가끔 '해초밥' 같은것도 만들어 주곤 하는데,


다 이유가 있는 거였어요!!!(어어...) 



이 집 칼국수는 뭐랄까, 진짜 손으로 만든 칼국수 같은 느낌이랄까요?!


면이 두껍고 울퉁불퉁 균일하지 않은 거칠거칠한 느낌인데, 개인적으로는 이게 식감이 좋더라구요.


국물에도 김 맛이 우러나서 뭔가 맛이 좋고... 저는 꽤 맛있게 먹었습니다.


큐세히는 '나쁘지는 않지만 엄청 맛있지는 않았어.' 라고 하던데 김가루가 이렇게 많이들었는데...


흐음... 




그리고 이게 바로 그 공짜로 주신다는 냉면!


우오오 얼음이 잔뜩 들었어요 ㅎㅎㅎ 이 집은 얼음도 울퉁불퉁한게 뭐랄까 '옛날식' 이라는 느낌이랄


까요?! 어떻게 얼리면 울퉁불퉁한 얼음을 얼릴 수 있는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냉면에는 뭐 특별한건 없고, 그냥 흔히 먹을 수 있는 그런 면에 달달한 맛이 느껴지는 국물이었는데,


'육수'라고 하기보다는 그냥 '국물'이라는 표현이 적합할 것 같습니다 ㅎㅎㅎ


뭔가 달달 한게 먹을 때는 맛이 있지만 그렇게 많이 먹을 수 있는 맛은 아니었어요. 속이 좀 느끼해


진다고 해야 하나?! 하지만 처음에 냉면을 안주셔서 '사장님 냉면좀 주세요 ㅠ' 를 연발 하니


사장님께서 냉면을 세 그릇이나 주셔서... 어허허허허허;;; (그중 하나는 계란이 2 개들었어요!!!)


감사히 맛있게 잘 먹었습니다 ㅎㅎㅎ





식사를 마칠 때 쯤에서야 나온 냉면 세 그릇의 위엄 ㅎㅎㅎ


사장님께서 '칼국수 면 좀 더 주려냐고' '뭐 더 필요한건 없느냐고' 계속 계속 물어보시는데,


너무 친절하시고 자꾸 더 먹이려고 하셔서 몸둘바를... 어허허허;


사실 칼국수 면 더 먹고싶었지만 냉면을 다 먹고나면 배부를게 뻔해서 사양했습니다.




그리고 날이 너무 덥다고 떠다 주신 얼음물...


뭐랄까 이런 식당은 처음이었어요. 자꾸 더 먹으라고 더 준다고 하는건 친구 집에 놀러가서나 경험할 수


있는 거였는데... 신기한 경험이었습니다.


게다가 나올때는 왠지 모르지만 천원 빼주시더라구요 ㅎㅎㅎ 보니까 어린아이 있는 손님들 빼주시던데


큐세히 말로는 '자기가 초딩처럼 생겨서 빼주신게 아닐까?!' 하던데 ㅎㅎㅎ 신기하네요 정말


덕분에 9000원에 정말 배부르게 칼국수 냉면 보리밥 잔뜩 먹고 왔습니다.


주변에 갈때 가끔 들러야겠어요. 저렴하고 친절하고 맛도 괜찮더라구요 정말!




한순자 할머니 손칼국수의 위치는 여기입니다.


회현역 5번출구로 나오셔서 남대문 시장쪽으로 들어가시면 몇 걸음 안되서 바로 보이실 거에요.


가메골 만두집 바로 맞은 편이니까 찾기도 쉽고, 칼국수랑 냉면 드시고 나서 후식으로 가메골에서


찐빵이랑 만두 드시는 것도 좋을 것 같아요 ㅎㅎㅎ 여기 만두도 꽤 맛있거든요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회현동 | 한순자 손칼국수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소비자 2015.12.16 06: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쓰레기 같은 집 불친절하다 못해 고약한 피해망상주의자 같은 종업원인지 사장인지 행태에 불쾌하기 짝이없던 기억.

  2. 소비자2 2016.08.12 03:2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번은 가지만 두번은 절대 안가는 식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