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채 덮밥'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13 (부천) 복성원 - 잡채밥 으로 유명한 메뉴판닷컴 1위 맛집

주말을 맞아서 큐세히와 복성원에 다녀왔습니다.

 

아시는 분은 아시고 모르시는 분은 모르는 유명한 중국음식점이죠.

 

사실 집 근처여서 진즉 한번 다녀왔을 법도 한데, 영업시간이 8시 까지여서 평일에는 시간이 안되고,

 

주말에는 다른 먹어야 하는게 많아서 (어허허허허...;) 이제서야 다녀와 봅니다.

 

나름 성실한 블로거가 되기 위해 수줍음을 무릅쓰고 외관도 한장 찰칵... 이라기에는 다행히

 

가게 앞은 휑해서 눈치볼거 없이 그냥 맘편하게 어허허...

 

 

 

바로 이집인데요, 외관은 허름허름 하죠?! 뭔가 세월의 흔적과 함께... 포스가 느껴집니다.

 

 

다행히 저희가 갔을때는 아직 사람이 많지 않아서 곧바로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조금 지나니 사람들이 계속계속 몰려오더라구요.

 

자리에 앉아서 보니 '강석우'씨 싸인 밑에 저런 패가 걸려있네요.

 

메뉴판 닷컴에서 선정한 1000개의 맛집 중 1위를 했다는 상장 같은거래요...

 

아주머니께서 여기저기 찍지 말라고 하셔서 가까이 가서 찍을 수는 없었어요 ㅎㅎㅎ

 

('걸림없이 살줄 알라' 는 저도 좋아하는 글인데 좀 반가웠음 히힛)

 

 

이상하게 중국집에 가면 메뉴판 사진을 척척 찍어오는 것 같아요.

 

여기서도 메뉴판을... 자리에 앉아서 줌으로! 어허허... 그래도 잘 보이시죠?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부터 오후 8시 까지!

 

바쁜 점심시간에는 탕수육이나 요리는 안됩니다!

 

 

테이블 한켠에는 이런 것들이 놓여있네요. 여느 중국집에서 볼 수 있는 것들이죠.

 

저 대접?! 같은건 아마도 홍합 등의 껍질을 버리는 통이 아닐까 추측됩니다.

 

 

 

그리고 테이블에 붙은 바로 이것!

 

테이블 바로 밑에 휴지통이 있어요. 전에 어떤 블로그에서 봤는데, 아주머니께서 손님들이

 

입 닦은 더러운 휴지를 막 테이블에 올려놔서 안좋다고 하셨다는 글을 봤는데, 저희가 갔을때는

 

이런게 척 붙어있네요.

 

 

첫 단무지 양파는 제공! 추가는 셀프입니다.

 

 

 

잠시 기다리자 기본 테이블 세팅을 해주셨습니다.

 

기본 단무지와 양파, 춘장, 알타리김치, 짬뽕국물 이네요.

 

큐세히는 짬뽕국물 맛있다고 하던데, 사실 제 입맛에는...

 

뭔가 칼칼한 뒷 맛은 좋았지만, 인공의 맛?! 이 좀 느껴지는 듯 했구요, 국물이 깊지는 않았어요.

 

속이 빈 듯한 느낌이었달까요?! 역시 맛이라는건 사람마다 기준이 다른가봅니다.

 

김치의 경우는 담근지 얼마 되지 않았는지 '무'에 양념이 베어들지 않아서 생 무를 먹는 느낌이더라구요.

 

줄기는 맛있게 먹었네요.

 

 

조금 더 기다리자 잡채밥이 등장! 생각보다 금방금방 나오더라구요!

 

특이한건 그냥 흰 밥에 잡채가 나오는게 아니라, 볶음밥에 매운 잡채가 곁들여서 나온다는 점이에요.

 

계란 후라이가 위에 얹어져 있는것도 특이했는데, 큐세히의 정보에 의하면 이 계란 역시도 그

 

중국 요리할때 쓰는 커다란 팬에 부쳐진 거라고 하더라구요. 그래서인지 계란에서도 불내가 강해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잡채의 당면이 일반 당면보다 더 굵죠?! 이것도 좀 다르다는 느낌

 

계란은 제가 반숙 좋아하는거 어떻게 아시고 반숙으로 착 주셨네요!

 

 

이건 큐세히 계란인데 큐세히는 완숙을 좋아하는데 완숙을 착!

 

그냥 우연한건지, 원래 두 명 오면 반숙 하나 완숙 하나주시는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어허허허...

 

 

한번 챡챡 비벼봤습니다.

 

먹어보니 맛은, 한 마디로 불 맛이 엄청 강해요. 밥에서도 계란에서도...

 

그리고 계란을 넣어 비벼서 그런지 계란 맛도 강하더라구요.

 

한 마디로 계란 맛과 불맛의 조화랄까요?!

 

불맛을 좋아하지 않는 큐세히는 '으음...' 이런 반응이었고, 불맛을 좋아하는 저는 '먹을만 한데?' 했습

 

니다만, '뭔가 엄청난 천상의 맛!'은 아니었다고 생각합니다.

 

저희가 너무 기대를 많이 해서 그런지, 아니면 아직 맛에대한 감각이 없어서인건지,

 

강한 불맛을 제외하면 전체적으로 평이한 맛이랄까요... 볶음밥을 매콤하게 만들어 먹는 느낌?

 

엄청나게 드문 맛은 아니었습니다.

 

다른 어떤 블로거님은 '이렇게 깊은 불맛을 낸다는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라고 써주셨던데,

 

사실 저는 내공이 부족해서인지 그런 면은 잘 모르겠더라구요...

 

다만 불 맛 나는 음식 (불내나는 음식이라고 하나요?!) 을 좋아하시 않으시는 분이라면 조금 아쉬워

 

하실 것 같습니다. 결국 이 집의 특징은 '깊은 불 맛' 인듯 싶네요.

 

 

찾아가시는 방법을 알려드리면, 일단 지도에서는 여기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으읭? 하시죠?!

 

일단 지하철 타고 가는 루트는 두 가지가 있는데요,

 

첫 번째는  '1호선 부천역 3번 혹은 4번 출구'로 나오셔서 큰 길로 쭉 ~

 

'원미구청이 나올 때 까지' 걸으시는겁니다. 이건 저희가 다녀온 방식인데요, '대성병원'이 보이면

 

이제 한 반 왔구나 생각하시면 됩니다. 부천 역에서 걸어서 한 20분 거리입니다.

 

 

두 번째는 7호선 춘의역에서 내려 걷는 방법인데요, 춘의역 2번 출구로 나오셔서 나오신 방향으로

 

쭉 걸으시면 됩니다. 자세히 얼마나 걸리는지는 모르겠지만, 지도상으로는 첫 번째 방법보다 거리가

 

짧습니다. 개인적으로 편한 루트를 선택해주세요!

 

역시 복성원은 유명한 집인지 식사 중에도 '여기야? 여기 맞아?' 하며 사람들이 계속 찾아오셨습니다.

 

입소문은 참 대단한 것 같네요 ㅎㅎㅎ 새삼 인터넷의 '위력'를 느낍니다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춘의동 | 복성원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