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번에 부탄츄 포스팅을 하면서, 근처에 있는 일본 라멘 집에 잘못 들어갔다고 말씀 드렸었죠?!

 

어허허허 그래서 저녁 2번 먹었다고...

 

(원래 다들 그러시는거 맞죠? 원래 먹고싶은거 못먹으면, 밥 한 번 더 먹는게 당연한거죠?! 어허허...;;;)

 

아... 아무튼 그 가게 포스팅입니다. 부탄츄 포스팅 바로가기

 

일단 가게 외관부터 보시겠습니다.

 

 

오~ 간지가 철철... 멋진 나무간판에, 일본어 모르면 가게 이름은 읽을 수 없지만,

 

하여튼 저 빨간 등과, 생라멘 교자 라는 단어로 봐서 일식집임을 알 수 있습니다. 

 

 

미소라멘과 교자 전문점! 뭔가 메뉴가 엄청 많습니다.

 

 

으어어 어두워서 폰카로 사진을 잘 찍지 못했어요...

 

저 영업중!!!! 으어어어 영업중!!!! 저는 암 생각없이 맨 아래 '중' 만 보고,

 

'그래 중은 츄 로 읽는다고 기억이나니, 이게 부탄츄라고 써진거구나!' 이러고는 큐세히한테 여기맞다고,

 

배고프다고 빨리 들어가자고 막 졸라가지고... 큐세히는 으어어어 으어어어 하다가 얼결에 입장 ㅠ

 

무식한 남편을 둬서 참 힘들어요 우리 큐세히는 ㅠ

 

아무튼 바깥에 이렇게 어떤 메뉴가 있는지 메뉴판이 있고, 가격이 써있어서,

 

들어갈지 말지 부담없이 결정할 수 있어요!

 

 

가게 내부 사진. 역시나 어두워서 잘 안보입니다 ㅠ

 

그렇지만 언뜻 봐도 저 위에도 메뉴가 쭉 써있네요!

 

일식집 답게 벽에 두른 테이블이... 일본 음식점에는 저게 꼭 있더라구요 어허허허

 

 

한쪽 벽면에도 이렇게 메뉴가 죽 써있습니다.

 

종류가 정말로 많죠?! 저 새우깡은 과자 새우깡이 아니라 새우튀김 같은거래요!

 

저는 과자인줄 알고 새우깡 한봉지가 얼만데 7000원이나 받냐고 생각하고 처음에 놀래서... 어허허허...

 

원래는 멘야요시 들어오자 마자 '앗!' 하고 깨닫고 그냥 나갈까 말까 하고있는데,

 

사장님께서 물을 척 가져다 주시길래 '그래 왔으니 일단 먹고가자!' 하고

 

라멘 하나랑 교자 하나를 시켰습니다.

 

그리고 가게를 둘러보다가 발견한 이것!

 

뚜둥!

 

'하이볼' 되시겠습니다.

 

하이볼이 뭔지 사실 저는 잘 몰랐는데, 큐세히가 그러더라구요.일본인들이 굉장히 많이 먹는 술이라고...

 

저는 술을 자주는 아니라도 가끔 마시지만, 큐세히는 원래 술을 일체 안마셔서,

 

무슨 맛인지 궁금하지만 맛 볼 기회가 없었다길래,

 

그럼 큐세히는 맛만 보고 나머지는 제가 마시기로 하고 하나 시켜봤습니다.

 

 

 

저희를 자리에 앉게 만든 물과, 테이블 기본세팅...

 

뭐가 들었는지 열어보지는 않았네요 어허허허...

 

 

제일 먼저 나온 하이볼 입니다.

 

양이 꽤 많아요! 원래 일본에서는 저 컵에 '딱 맞는' 댑다 큰 얼음이 들어간다고 큐세히가 그러던데,

 

사실 저도 본적이 없어서...

 

하이블 맛은... 음... 맛은 있었지만 조금 싱거웠어요.

 

뭔가 조합이 맞는듯 하면서도 싱거운 느낌... 뭐랄까 KGB 같은 맛이랄까요?

 

원래 하이볼이 어떤 맛인지는 모르겠지만, 제 생각에는 위스키 비중이 좀 더 높아야 맛있을것 같은데...

 

하지만 양이 많으니 만족합니다. 어허허허...

 

 

 

드디어 나온 라멘!

 

사실 저는 처음에 이 라멘 보고 그냥 만족 했었어요.

 

왜냐하면 집 근처 일본 라멘 가게들이 대게 이런 정도거든요. 그렇지만 부탄츄에 가고나서 깨달았죠

 

아... 난 참... 바보처럼 살았구나...

 

 

 

이 집 라멘의 문제점 3 가지 짚고 넘어갈게요.

 

1. 계란이 비리다.

 

부탄츄에 가서 느낀건데, 완전히 '단단하게' 익을때 까지 계란을 삶는게 아니라,

 

그 완숙이 될랑 말랑한, 단단히 굳어있지만 연하고 부드러운 상태?! 여야 할 것 같은데,

 

(말로 써놓으니까 디기 어려운거네... 제가 너무 많은걸 바라는걸까요?! ㅠ)

 

이 집은 거이 반숙에 가까운 계란이에요.

 

그래서 사진에서 보시다시피 노른자가 국물에 풀어져 버리죠?! 상당히 비렸습니다.

 

 

2. 국물이 그저 그렇다.

 

뭐랄까요, 구내 식당에서 나오는 미소 국에 들어갈 법한 미소의 맛?!

 

어떤 '육수' 라는 느낌보다는, 좀 진한 미소국 같은 느낌이어서 국물이 그렇게 맛있지 않았어요.

 

사실 라면 맛의 반 이상은 국물이고, 그래서 '라면 스프'는 모든 '요리의 꽃'으로 활약중인건데...

 

아쉽더라구요. 어쩌면 '라멘 전문'이 아닌, 너무 많은 요리를 하는 가게여서 라면에만 신경을 쓸 수는

 

없었기에 그런게 아닐까 싶어요. 아니면 사실 술집... '이자카야'에 가까운 가게여서,

 

식사용 이라기 보다는 안주나 위장보호용으로 라멘을 판매해서인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3. 챠슈가 부실하다.

 

이건 뭐... 사진 보면 아시겠죠?! 부탄츄 포스팅이랑 한번 비교해 보세요...

 

 

대신 이 집의 장점은 '면'은 맛있어요.

 

꼬들꼬들해서 식감이 정말 좋던데... 챠슈야 뭐 그렇다 치고, 양 적은 것도 그냥 그렇다 치고,

 

이 정도 면에다가 국물만 받쳐준다면 중간 이상은 되는 라멘이었을텐데... 싶더라구요...

 

뭐 제가 이런 말 해봤자, 제가 전문가도 아니고, 2008년부터 운영해온 가게에서 신경이나 쓰겠냐마는,

 

개인적으로 멘야요시에 다시 와도 라멘은 안먹을래요 어허허;

 

 

 

저희가 주문한 야끼교자 입니다.

 

음... 저는 솔직히 궁금한게, 이거 '직접 만든' 만두인건가요? 아니면 제 생각처럼 '냉동 만두' 맞나요?

 

제 입맛에는 냉동 만두 같던데... 혹시 냉동 아니고 손수 만드신건지 진심으로 궁금했어요.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럽다'는 교자의 '원칙?!'에 충실한 만두인건 맞는데,

 

속이 비리더라구요...

 

큐세히의 경우는 고기 비린내에 민감한데, 한 입 먹고 안먹고싶다고 했어요...(그래서 제가다먹었어요ㅠ)

 

사실 야끼만두가 맛이 있든 없든, '아 그냥 이 집 만두는 내 입맛에 안맞는구나~' 하고 말면 될 일이지만,

 

분명 바깥 간판에 '교자 전문점'이라고 써있었는데...

 

(으어어 교자까지 해서 단체사진을 찍었어야 했는데 교자가 안나왔을때 찍어버렸네요 ㅠ)

 

 

하지만 제가 이러니저러니 해도, 손님이 정말 많았습니다. 인기있는 가게인건 확실해요.

 

그리고 이후에 들은 소문에 의하면 이 가게의 별미는 '크림 고로케'라고 합니다!

 

이건 사진 봤는데 진짜 맛있어보이던데요!

 

나중에 이건 꼭 먹으러 가볼 생각입니다.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고로케가 아님이 확실해요!

 

언젠가 먹게되면 꼭 후기 올리겠습니다!

 

 

멘야요시의 위치는 지난번 올린 부탄츄에서 1분 거리이기에 지도만 일단 올려드립니다.

 

이 가게는 '네이버 지도' 어플에 잡히지 않아요. 그렇지만 위에서도 보셨듯이 외양이 멋있게 눈에띄어서

 

근처만 가셔도 아실겁니다. 네이버 지도 어플로 찾아가실 분은 '홍대 뚝탁'으로 검색하셔서 찾아가세요

 

그 바로 옆가게 입니다.

 

 

 

영업시간은 자세히는 모르지만 밤 12시 넘어까지 영업한다는 말을 들었어요...

 

너무 일찍 가지만 않으신다면 늦어서 못드시는 일은 없을거에요.

 

그리고 크림고로케 드셔보신 분 맛있는지 좀 알려주세요! 어허허허 비주얼 진짜 최고던데!

 

궁금하네요 어떤 맛인지...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서교동 | 멘야요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우 2015.05.04 01: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죄송한데요 이 집의 별미는 신미소라멘입니당 다시먹어보고 오시면 좋을것같아요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