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저녁 큐세히 퇴근시간에 맞춰 여의도에 다녀왔습니다!

 

여의도에는 벌써부터 사람이 많더군요... 여의도 불꽃축제 할 때 만큼은 아니지만,

 

나름대로(어?) 차려 입으신 아가씨 아저씨들이 여기 저기 돌아다니고 있고,

 

오징어나 닭꼬치, 음료 파시는 분들도 많고, 한강공원에서 군데군데 소규모로 공연하시는 분들도 있고...

 

윤중로까지는 가지 않고 여의나루 역에서 한강공원을 따라 난 길로 벚꽃이 잔뜩 펴서인지,

 

가뜩이나 좁은 인도에 사람이 바글바글해서 ㅠ 역시 여의도에서 뭐 하는날은 참 걸어다니기 힘듭니다ㅠ

 

아무튼, 

 

원래는 '꽃도 구경하고 밥도 먹고 데이트 하자!' 하고 큐세히와 만났지만, 막상 만나고 나니

 

'꽃이야 맨날 보는거 지하철 타러 갈때 잠깐 보고 밥이나 잔뜩 먹자!' 하게 되어서...(어허허...);

 

여의도 IFC몰 지하 2층에 있는 온더보더에 갔습니다.

 

온더보더는 IFC의 명물 제일제면소 옆에 있으니 지하 2층 내려가시면 바로 찾으실 수 있으실거에요!

 

일단 온더보더 앞에 계신 직원분께 이름과 인원을 말씀드리면 대기시간을 알려주십니다.

 

보통 20분 정도였는데, 어제는 벚꽃 때문인지 50분 대기...;

 

여기저기 구경하고 나니 시간이 얼추 맞아서 가게로 가 자리를 안내받았습니다.

 

일단 자리에 앉으시면 메뉴판을 받고 요런 칩을 줍니다.

 

 

 

나초 칩인데요, 이건 매장에서 직접 만든다고 하네요 ㅎㅎㅎ

 

이정도 양의 나초는 타코벨에서 2000원 정도 줘야하는데, 여기서는 '무한리필!' 게다가 식사 후 포장해

 

달라고 말씀드리면 한 봉지 포장도 해주십니다!

 

나초와 함께 나오는건 '살사 소스' 인데요,

 

 

 

 

토마토 향이 상당히 진합니다. 이것도 매장에서 직접 만든다는데, 맛이 괜찮네요 ㅎㅎㅎ

 

소스는 당연히 무한리필!

 

 

요렇게 찍어 드시면 됩니다. (수전증에 나초가 부들부들...ㅠ)

 

 

 

요건 무알콜 마가리타 인데요, 음... 슬러쉬 같아요 ㅎㅎㅎ

 

맛은 스트로베리, 망고, 키위 등등 다양한데 저희가 먹은건 진저레몬 이었어요. 신거 좋아하시는 분들은

 

맛있어 하실듯?!  무알콜 마가리타는 7000원 인데요,  저희는 지난번 방문했을때 영수증에 써있던

 

설문조사를 해서 한 잔 무료로 받았네요.

 

무료로 받았다고 해도 탄산으로 리필 가능하구요, 마가리타 반쯤 마셨을 때, 탄산 리필해서 마가리타에

 

부어주시면 더 맛나게 드실 수 있습니다. ㅎㅎㅎ

 

 

사실 온더보더의 가장 인기 음료는 코로나 맥주가 퐁당 담궈진 '코로나리타'라는 칵테일인데요,

 

이건 13000원 이니 술 드시는 분들은 한번 드셔보세요 ㅎㅎㅎ

 

 

저희가 시킨 메뉴는 '치킨 플라우타'와 '얼티밋 화이타' 두가지 인데요,

 

아래 보이시는게 치킨 플라우타 입니다.

 

 

또띠아를 말아서 튀긴 바삭한 롤 안에 고기가 들어있구요, 치즈 소스(칠리 콘 퀘소)에 찍어 먹는건데요,

 

저는 이 고기가 무슨고기일까? 항상 궁금했는데, 이름이 치킨... 어허허 ㅠ

 

 

 

 

속에 이렇게 다져진 고기가 들어 있습니다.

 

위에 뿌려진 하얀건건 사워 소스라고 하는것 같은데요 제가 알던 사워 소스맛은 잘 못느끼겠더라구요...

 

이 메뉴는 원래 17000원 입니다만,

 

저희는 국민쿠폰 어플을 통해 '공짜'로 받았어요. 대신 이 어플 쿠폰을 사용하면 '적립'이 안되고요,

 

씨티은행 카드 추가 10%할인을 받을 수 없는데요,  뭐 맨날오는것도 아니고... 그냥 만 칠처넌  한번

 

안내는게 훨씬 이득인것같더라구요 ㅎㅎㅎ

 

다행히 영수증에 나온 설문조사로 받은 음료 쿠폰과 중복 적용이 가능해서 둘다 공짜! 음하하하

 

치킨 플라우타가 나오고 잠시 후 나온 메뉴는 '얼티밋 화이타'인데요, 얼티밋 화이타는 총 세 접시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먼저 그릴에 소고기, 닭고기, 새우, 양파와 구아바 등 갖은 야채 볶음이 담겨서 하나 나오구요 

 

 

 

콩과 볶음밥(?), 그리고 아보카도 샐러드(흰건 사워소스, 빨간건 토마토 ㅋㅋㅋ) 가 또 한 접시 나오는데,

 

아보카도 샐러드의 경우 '무한리필!'이 가능합니다! 어허허

 

그리고 콩은 으깬 콩과 검은 콩 중 선택할 수 있습니다. 저희는 안으깬 검은 콩을 골랐네요.

 

(아, 홍대점의 경우는 이 접시는 '추가메뉴'로 되어있다고 들었어요... 이거 없이 얼티밋 화이타를 시키면 29000원이고, 이걸 추가하면 33000원이고... IFC 점에서는 처음부터 그냥 같이 나와요.)

 

 

그리고 위의 재료들을 싸 먹을 또띠아.

 

이 또띠아도 무한 리필이 가능하니까요, 맘껏 드시고 더 드세요!

 

 

이렇게 싸서 한입에 앙~ 들어갈테니까 조금씩만... 또띠아는 무제한이니까요 ㅎㅎㅎ

 

이날 저희가 주문한건 '무알콜 마가리타'+'치킨 플라우타'+ '얼티밋 화이타'로

 

7000 + 17000 + 33000 = 57000원 이지만, 마가리타 공짜, 플라우타 공짜로

 

33000원만 결제했어요 ㅎㅎㅎ 이득본 느낌이라 기분이 좋네요 히힛

 

무알콜 마가리타의 경우 처음 가시면 아마 공짜로 받으시기 어려우실테지만,

 

계산하고 영수증 받으셔서 거기 써있는대로 사이트 접속해서 설문조사 꼭 하세요!

 

 

 

 

그리고 칩 포장해 달라고 말씀드리면 이렇게 나초 포장해 주시니까 필요하신 분들은 받아 오시구요!

 

안에 살사소스도 포장해 주니까 덜렁덜렁 들고오시면 안되요! 소스 새서 난리남 ㅠ

 

 

 

 

결국 벚꽃은 집에 오는길에 잠깐 봤어요 ㅎㅎㅎ

 

폰카라 화질이 별로긴 해도 언뜻 봐도 많이 폈죠?! ㅎㅎㅎ

 

목요일날에는 비가 온다니까, 비맞아서 꽃 지기 전에 다녀오셔야 좋을텐데,

 

직장인들은 가깝거나 구태여 가지 않은 이상은 평일에는 보러가기가 힘들어서... ㅠ

 

다들 힘내시길...!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