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육전면사무소는 지금 보니 11월 21일날 다녀왔었는데요 ㅎㅎㅎ 그동안 포스팅이 밀려서 포스팅


이제서야 포스팅 했습니다. 이 가게는 (대부분 쿠세히와 제가 다녀온 가게가 그렇지만...) 쿠세히가 인터넷


을 뒤적뒤적 해서 '여기 한번 가보자!!!'라고 해서 다녀온 곳인데요 어허허허;;;


처음에는 전혀 포스팅 할 마음이 없다가 음식을 먹다 보니 '음 이거 포스팅 해야겠는데?!' 싶어져서


사진을 찍은지라, 메뉴판 사진도 없고(그래서 가격도 모르고) 좀 엉망이지만, 그래도 일단 포스팅 하기로


마음먹었으니 그냥 올려볼랍니다 어허허허... 



이 가게는 체인점 같았는데요,


'육전' + '면' 사무소라는데, 육전이라는게, 고기를 전 처럼 부친거라네요 오오오 저는 처음 먹어봤어요.


생각해보면 옛날에는 '고기'자체도 먹기가 어려웠을 텐데, 이걸 '전'으로 부쳐서 먹을 생각을 어찌 했는지


'있는 냥반'들의 작품인지는 모르겠는데 뭔가 묘하더라구요 ㅎㅎㅎ




이 때 저희가 주문했던건 큐세히는 짬뽕, 저는 냉비빔면인가?! 였는데 가격은 6천원에서 7천원 사이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묵었던 포스팅이기도 하고 메뉴판도 주문하고 나서는 뺐겨서 가물가물 합니다 어허허허;;


그리고 가운데 있는건 '모듬전'인데요, 이건 13000원 정도 였던걸로 기억하고 있어요.


뭔가 푸짐해 보이지만 자세히 보면 양이 많지 않은 듯 싶으면서도 먹다보면 배부른...


왼쪽부터 순서대로 김치전, 두부전, 고추전, 버섯전, 깻잎전, 동태전, 고기완자, 호박전, 육전 인데요,


저 두부전은 거이 남겼어요. 쿠의 말로는 '솔직히 모듬전에 두부전 내놓는건 반칙이다!'라고 하는데요ㅋㅋㅋ


제 생각도 두부전은 집에서도 밥반찬으로 맨날 먹는거 솔직히 돈 내고 먹기는 좀 아까운 감이 없지 않네요.





쿠세히가 주문한 짬뽕인데, 뭐랄까 국물이 입에 착착 감기는게 '라면 스프맛' 같더라구요 아하하하하하


아마도 체인점이다보니 저런 국물류는 스프가루를 본사에서 제공하기에 그런 맛이 나는게 아닐까 싶은데,


쿠는 뭔가 본인 입맛에 잘 맞는다며 맛나게 먹었습니다 ㅎㅎㅎ


저 역시도 라면을 원체 좋아하는지라! 라면 스프 맛이 나는 국물이 그냥 맛있더라구요 ㅋㅋㅋ


차가운 비빔국수 먹는데 뜨끈한 국물 먹으니까 좋더라구요 어허허허;;;




제가 먹은 냉비빔면인데, 이 안에도 '육전'이 들어있었어요!


국수 자체는 뭐랄까, '면발 굵은 쫄면' 맛이랄까요?! 어찌 보면 육전을 빼고나면 분식집 쫄면 정도의


맛이기는 하지만, 제가 또 쫄면 좋아하는지라 ㅎㅎㅎ 맛있게 먹었네요.


생각해보면 이 집 음식을 먹다가 '어? 괜찮은데? 포스팅해야겠는데?!'라고 생각했던 이유는


이렇게 일상적이고 친숙한 조미료 맛이 배고픈 상태에서 위력을 발휘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은데,


제 입맛을 '보편적'이라고 말하기는 그렇지만(원체 아무거나 잘 먹어서...) 뭐랄까 체인점의 조리 메뉴얼이


'보편적(일반적?)'인 맛을 잘 공략한게 아닐까... 싶습니다.




전의 경우도 저 새송이 버섯은 쿠세히나 저나 워낙 좋아하는지라 맛나게 먹었고,


깻잎전의 경우도 안에 들은 '고기!!!'가 조금 '모자라다'싶은 감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저 정도면 맛있다


라고 생각이 들었어요. 저는 전을 부쳐본 적이 없는 못난 남편이라... 잘 몰랐지만, 쿠세히 말로는 


전 부치는게 보통 손이 가는 일이 아니라며. 그냥 13000원 내고 이정도 사먹을 수 있으면 상당히 괜찮은


거라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그리고 저 오른쪽에 있는게 육전입니다. 근데 전 아직도 의문인게 왜 '고기'를 '전'을 만들어 먹는걸까요?!


계란 물을 입혀서 고기를 먹으면 고기 맛이 많이 안나고 계란 맛이 강한데... 계란 보다는 고기가 더 맛난


거라고 배웠는데... 흐음... 아무튼 뭔가 육전을 보고 느낀건 '돈지랄'이랄까 어허허허;;;


부페 가서 한 접시만 먹고 나오는 것 같은 느낌이랄까?! 먹을만은 했지만 별로 내키지는 않네요.


고기가 부족할때 고기를 얇게 저며서 '이건 육전이라는 요리임!'하고 내놓는 기분이라...


어쩌다 '패키지'로 나오면 먹어도 직접 사먹거나 만들어 먹을 것 같지는 않네요 ㅎㅎㅎ




그리고 저 두부전은 두부맛이었습니다 ㅎㅎㅎ


왼쪽 김치전은 생긴게 꼭 구내식당에서 나오는 이빨 부러질듯 딱딱한 김치전 처럼 생겨서 기대 안했는데,


너무 기대를 안해서인지 오히려 맛있더라구요.


쿠세히 말로는 이 정도 전을 공덕에서 먹으려면 여기보다 훨씬 비싸게 나온다고, 가격대비 만족스럽다고 


하는데, 우리 쿠는 전을 워낙 좋아하니까, 다음에 전 먹고싶다고 할때는 여기 와서 먹어야겠다 생각했습니


그나저나 저거 먹던날 왜이렇게 평소 먹지도 않는 막걸리가 먹고싶은지... 마시고 나면 배가 아파서


막걸리 잘 마시지도 않는데, 어쩐지 점점 아저씨가 되어가는 것 같네요 어허허허허허;;;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큐세히가 한동안 냉면에 꽂혀서 ㅎㅎㅎ 을밀대 소문을 워낙 많이 들었기에 회사에서 가깝기도 하고 해서


퇴근후 맛보러 다녀왔습니다. (다이어트는... 에헴...)



멀리서 보이는 을밀대 간판... 그 아래 줄 서있는거 보이시죠?! ㅎㅎㅎ


퇴근시간대 + 저녁시간대 이어서인지 손님 줄이 좀 있더라구요. 먹고 나올때는 없었는데,


마침 저희가 올때가 피크 타임이었나 봅니다.



주변에 피해가 안가게 이렇게 '전용 웨이팅 골목'이 있는 모양이에요. 여기 왼편 건물도 을밀대,


오른편 건물도 을밀대 거든요 ㅎㅎㅎ




웨이팅 하는 사람들을 위해 이렇게 시계도 착 서있습니다.


흠 7시 좀 넘었었네요 어허허허



오래된 느낌의 '벽간판(?)' 에는 '겨울에도 냉면 합니다.' 라고 써있는데,


사실 제가 알기로 냉면은 원래가 겨울 음식이라고 알고 있었어요.


겨울에 언 동치미 국물에 면을 담가서 먹는게 냉면이라고, 원래가 겨울음식이라고 알고 있었는데


그래도 아무래도 겨울에는 저는 좀 꺼리게 되는데, 그 '이가 달달달 떨리지만 속이 얼어버릴 것 같은'


쾌감(?)은 좀 이해가 가기도 합니다. ㅎㅎㅎ


면을 직접 뽑는 장면은, 줄서서 기다리면서 보인 주방 틈으로 사진을 몇 장 찍었는데,


이거 아무래도 영업상의 뭔가가 있을 것 같아서 올리지 않겠습니다. ㅎㅎㅎ




한참 기다리고 나니, 이제 입구 근처까지 다다랐습니다.


엄청난 흘림체의, 40년 경력을 자랑하는 을밀대 간판!




이렇게 한자로 쓴 나무패도 척 있네요 ㅎㅎㅎ




차 가지고 오는 손님들 주차 문제가 많은지, 주차장 안내가 두 종류 써있던데,


'한라카센타'랑 '한진빌딩'이 같은 곳인지 다른 곳인지, 다른 곳이라면 둘 중 아무 곳에나


주차해도 되는건지는 잘 모르겠네요.




매장 입구에 도착하자 직원분께서 인원을 확인하시고, 종이에 테이블 번호를 적어주시더니,


저희가 줄서 기다리던 골목 안쪽에 있던 나무문으로 가라고 안내해 주셨어요.


이 나무문 안쪽까지 해서, 을밀대는 식사할 수 있는 관이 총 3 곳 있는 것 같습니다만,


한 관이 그렇게 넓은 면적은 아니라서, 실상 엄청나게 넓은건 아닌 것 같아요.


저희는 신발 벗고 앉는 좌석에 배정받았습니다.


자리를 잡고 앉자 잠시 후 밑반찬과 육수를 가져다 주셨는데요,




무우와 겨자 소스입니다 ㅎㅎㅎ


저는 이상하게 양념통에 눈이 가던데,



여기 있는 양념통 중에서 특히 '후추통'이 재미나더라구요.


갈아 놓은 후추를 주는 다른 가게와 달리 을밀대에서는 통후추를 직접 갈아 먹을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생겨서, 돌리면 후추 가루가 나오던데,


구조가 꼭 제가 가지고 있는 휴대용 커피 그라인더랑 비슷한 것 같네요.


이 그라인더도 포스팅해야지 해야지 하고... 다음에 꼭 해야겠습니다 ㅎㅎㅎ


쓸데없는 얘기 말고 (어허허허허;;;) 을밀대 냉면 이야기로 돌아가면,



일단 온육수는 이런 주전자에 담겨서 제공되는데요,



재밌는게 을밀대 육수는 '곰탕'맛이에요 ㅎㅎㅎ


뭔가 여기에 파 넣고 소금 넣고 밥 말아먹으면 맛있을 것 같은 맛이랄까요?! 정말 예전에 시골에서


할머니가 끓여주시던 그런 곰탕맛인데, 이거 꽤 맛있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이 온육수를 먹고, '다음에는 냉면이 아니라 이런 국밥 메뉴를 와서 먹어볼까' 생각하게 


됐습니다.


온육수를 먹으며 잠시 기다리자 드디어 냉면이 나왔습니다.



흠 뭔가 단촐한 비쥬얼이죠?! ㅎㅎㅎ (이게 만원이에요 근데 어허허헣;;;)


면 오이 고기 달걀 무우 이렇게가 구성의 전부인데요,




뭔가 양이 적다는게 한눈에 느껴지는...


뭐 그렇지만 사실 양으로 배채우러 온거라기보다는 무슨 맛인지 맛보러온거니까! 라는 생각에


일단 한입먹었는데... 음...


개인적으로는 을밀대보다는 우래옥이 제 스타일에 더 잘 맞는 것 같아요. 



고기는 참 맛있었는데,


아직 맛에대한 감각이 부족한건지, 면의 경우 '직접 뽑아서 어떤 점이 장점인건지' 사실 잘 느끼지 못하겠


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육수의 경우는 온육수와는 전혀 다른 맛이 나던데,


첫 맛에 좀 자극적인 신 맛이 나는게, 아마도 식초가 들어갔구나 하는 추측이 들었구요.


그리고 그 신맛에 비해 전체적으로 밍밍한게 좀 비어있다는 느낌이 드는데,


개인적으로는 좀 익숙치 않는 맛이라, 또 온육수가 워낙 맛있었던 터라 좀 당황했달까요...


아무래도 저는 평양냉면은 우래옥 스타일에 입이 길들여져 있는 것 같습니다.(흐음...)


을밀대 역시도 워낙에 유명한 집이고 단골 손님도 많은 곳으로 알고있는데, 


혹시 을밀대 단골이신 분께서 혹시 이 포스팅을 보신다면 '어떤 점에 포인트를 두고' 맛봐야하는지 


알려주셨으면 합니다. 조언을 듣고 다시 먹어보러 가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을밀대의 위치는 지도로 보면 이곳입니다.







6호선 대흥역 2번 출구나, 5호선 공덕역 2번 출구 중 편하신 곳에 내리신 후 쭉 직진하다가


염리동 사무소 쪽으로 들어가시면 아마 바로 보이실 겁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마포구 염리동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