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찍어두고 꺼내보지를 않다가...ㅠ 이제서야 올립니다ㅎㅎㅎ

 

이제 딸기뷔페 시즌도 다 끝나고, 5월부터는 이번에 다녀온 엠버서더를 포함한 여러 호텔들에서

 

'체리 뷔페'를 연다고 하네요. 큐세히는 체리를 워낙에 좋아해서 그 소식을 듣고 '우오오 체리이이?!'

 

하며 휘둥글 하던데, 아마 그것도 다녀오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ㅎㅎㅎ

 

사실 체리는 워낙에 비싸서, 코스트코 에서도 한 팩에 2만원이 넘는 가격으로 팔렸던걸로 기억하는데,

 

비록 2시간 짜리 부페이긴 하지만 3~4만원대 가격으로 체리를 잔뜩 먹을 수 있다는건 엄청난

 

이득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어허허허...ㅎㅎㅎ)

 

다음에 차차 정리해서 체리부페 운영하는 곳, 시간, 날짜 한번 포스팅 해 보기로 하겠습니다. ㅎㅎㅎ

 

 

 

저는 저희가 예약한 곳이 '노보텔 엠버서더'인줄 알았더니, '그랜드 엠버서더' 호텔이더라구요ㅎㅎㅎ

 

노보텔 엠버서더는 강남에 있는거고, 저희가 다녀온 곳은 동국대 앞에 있는 그랜드 엠버서더 였습니다.

 

 

 

 

일단 보시면 종류가 꽤 다양했어요. 지난번에 다녀온 인터컨티넨탈 딸기뷔페와 비슷한 메뉴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 데코레이션은 엠버서더 호텔이 좀 더 위라는 느낌?

 

 

 

이렇게 각자각자 초코로 만든 이름표도 달고있구요 ㅎㅎㅎ

 

 

딸기 모자 쓴 눈사람도 있구요 ㅎㅎㅎ 초코눈물을 흘리네요 어허허허...

 

 

딸기에 초코를 반쯤 묻힌 이 메뉴는 전에 인터컨티넨탈 포스트에서도 보셨죠? ㅎㅎㅎ

 

여기에도 비슷한 메뉴가 있더라구요. 근데 엠버서더는 딸기모자를 좋아하는지...

 

슈 에다가도 딸기모자를 음...

 

 

얘도 요롷게 초코 이름표가 있습니다 ㅎㅎㅎ

 

확실히 장식은 여기가 더 예쁘더라구요.

 

 

잔뜩 모아놓고 한샷!

 

가기 전에 듣기로는 리필이 빨리빨리 안되어서, 미리 선점하지 않으면 후에 없는게 많다고 들었어요.

 

그래서 바삐바삐 이거저거 막 담아뒀는데... 리필 잘만 해주더군요 ㅠ(그냥 천천히 먹을걸...ㅠ)

 

특이한건 음료는 처음에 커피, 주스, 딸기에이드 중 하나를 고를 수 있는데, 리필은 커피로만 되더군요

 

저야 커피 좋아하지만 큐세히는 커피 안마시는데... 좀 낭패 ㅠ

 

그리고 장식은 확실히 엠버서더가 예뻣지만, 맛은 인터컨티넨탈이 훨씬 좋았어요.

 

뭐랄까, 딸기가 시기만 하고 당도가 좀 없었달까요?! 뭐 그건 딸기 책임이니까 파티쉐도 어쩔 수 없는

 

일이기는 하지만, 어떻게 생각하면 '좋은 재료'를 고르는 것도 능력일텐데... 아쉽더라구요.

 

대신! 밀페유는 엄청 맛있어요! 다른 메뉴도 다 나쁜 편은 아니었지만, 일단 딸기가 문제랄까요...

 

큐세히는 가격 대비 만족스러웠다고 하더라구요 ㅎㅎㅎ

 

가격은 3만8천원 정도 였는데, 엠버서더 호텔 멤버쉽 카드 만들면 즉시 10% 할인이 가능해요!

 

 

이 카드인데요, 덕분에 저희는 3만 5천원 좀 안되는 가격으로 먹었습니다.

 

위치는 워낙 찾기 쉬워서 간단히 지도만 남길게요.

 

3호선 동대입구역 6번출구로 나오셔서 나오신 방향으로 그냥 길따라 쭈우욱 오시면 어느새

 

눈 앞에 보이실 겁니다. ㅎㅎㅎ

 

 

올해에는 딸기 뷔페가 인기가 많았는지, 기간을 연장하는 곳들이 많은 것 같습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도 3월 30일 까지이던걸 4월 20일 까지 연장했고,

 

여기 그랜든 엠버서더도 4월 30일까지 딸기뷔페를 운영하네요.

 

호불호가 갈리기는 하지만, 개인적으로는 괜찮은듯 합니다. 워낙에 빵을 좋아하는데 케이크 부페는

 

성에 차는데가 없었거든요. 품질,가격적인 면에서 딸기뷔페는 어느 호텔이든 한번 다녀와볼만 하지 않나

 

싶습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장충동 | 그랜드앰배서더호텔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월 2일날 예약했던,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 딸기뷔페를 드디어 다녀왔다.

 

뭔놈의 뷔페가 거진 한 달 전부터 예약을 해야되나 싶지만, 인기가 정말 많았다...

 

예약 전부터 큐세히는 '으엉 딸기뷔페에에에...' '으어엉 가고싶어 딸기뷔페에에에에' 하며

 

이 호텔 저 호텔 검색했는데, 첫타는 그랜드 인터컨티넨탈로 결정했다.

 

(다음주에는 노보텔 딸기뷔페에 가볼 예정이다. 히힛)

 

사실 2월달에 바쁜게 좀 줄어들고, 3월 초중순에 당장 가려고 했더니, 이정도에야 예약이 가능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의 경우, 이번 주인가 다음 주가 마지막인 것으로 알고 있다.)

 

뷔페 예약 시간이 3시였기에, 큐세히와 삼성역 앞에서 만나서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에 입성!

 

현재 인터컨티넨탈과 코엑스가 공사중이라 그 인근은 정신이 없더라...

 

(아, 혹시나 해서... 삼성동에는 인터컨티넨탈 호텔이 두 개 있는데, '그랜드 인터컨티넨탈'은 코엑스 옆이고,

 

그냥 '인터컨티넨탈'은 봉은사 옆이다. 딸기뷔페의 경우 두 곳다 운영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딸기뷔페의 전경! -  이게 전부다... 나는 뭔가 딸기가 잔뜩 있고, 호텔 1층 전부가 딸기로 도배되어있는걸까? 했는데,

 

한 두 세평 남짓하게... 이게 전부였다... (그래도 나름 오밀조밀 다양한 메뉴들이 있다)

 

실내가 조금 어두운 편이어서인지 폰카 화질이 너무 안좋다. 또 노출이 길어져서 흔들린사진도 대박...

 

가뜩이나 수줍어 죽겠는데... 엉망인 사진찍느라 고생했다 ㅠ

 

앞에 보이는건 딸기칵테일 뒤에 있는건 다쿠아즈

 

초점이 엉망 진창이다.

 

딸기 칵테일에는 블루베리, 복분자, 그냥 딸기가 들어있더라

 

 

딸기에 초코와 화이트 초코를 입힌건데, 이거 맛있더라... 사실 그래봐야 그냥 딸기 맛이지만,

 

초코랑 딸기랑 같이 먹어본적은 없었는데 맛 좋았다.

 

 

오! 이 케익은 진짜 맛좋다. 아래 보이는건, 빨대 꽂힌건 딸기주스인데, 이건 그냥 그랬다.

 

네모난 초코가 세 개 든건, 이름은 잘 모르겠는데 '크림'같은건데 무진장 달더라 어허허

 

 

이건 커스타드 크림, 딸기크림에, 저 빨간 알갱이는 씹으면 따닥 따닥 하는... 으... 그 불량식품같은 그런... 거다 ㅋㅋㅋ

 

그냥 벨 맛 없었다. 

 

 

 

 

이건 딸기피자였는데, 두툼한 도우에 치즈, 루꼴라, 딸기가 올라있다.

 

나는 치즈를 엄청나게 좋아하는데, 치즈향이 정말 좋더라... 만 맛은 그냥 '빵 맛'이다. 치즈맛 아니고... 어허허

 

치즈맛 빵  같은 느낌?! 이 빵은 뭔가 그냥 먹기 밍밍하고 뭔가 찍어먹고싶은 맛 이기에,

 

저 위에 초코칩이 들은 엄청 단 크림을 발라서 먹었다.

 

(피자를 뜨는데, 큐세히가 루꼴라 많이 올라간 부분으로 달라기에 가운데를 잘 골라서 나이프로 뜨다가 폭삭 엎었다.ㅠ

 

그래서 결국 옆에 있던 루꼴라만 집어서 삭 올려줬다. 나는 얌시러운 인간인걸까...)

 

 

 

 

그냥 딸기도 이렇게 잔뜩 있다. 이 딸기들을 가운데 있는 초코/딸기 분수에다가 초코/딸기 코팅해서 먹을 수도 있다.

 

딸기들은 상당히 컸는데, 당도는 생각보다 높지는 않더라.

 

정말 맛있었던 샌드위치들

 

총 네 종류가 있었는데, 모닝빵, 롤, 식빵, 샌드위치빵 의 형태였다. 저 롤 샌드위치 같은 경우는 코스트코에서 파는 연어 롤

 

같은 느낌이었다. 식빵 샌드위치에는 연어가 잔뜩 들었는데... 진짜 많이 들었더라... 어허허

 

개인적으로는 제일 오른쪽 빵이 맛있더라 (햄이 들어있어서 그런건 절대 아니다... 으음)

 

 

이것도 케이크 일종인데 이름은 잘 모르겠다. 맛은 그닥 있지 않았었다.

 

 

마쉬멜로우, 금귤, 청포도는 초코/딸기 분수 앞에 있었는데,

 

옆에 있는 꼬치로 여기에 초코나 딸기 코팅을 입혀서 먹을 수 있다.

 

나는 한때 초코분수를 신으로 모신적이 있으나, 지금은 그 신앙이 모자라서인지 그냥 과일 채로 먹었다.

 

꼬치에 청포도를 꿰어서 먹으니 먹기 편하더라.

 

 

음식들을 테이블로 가져온 사진인데, 안타깝게도 흔들려서 못 올린 메뉴들이 몇 개 있다.

 

위에 초코가 묻은 슈는 '딸기 슈'로 슈 안쪽에 딸기 크림이 가득하다.

 

마카롱은 근래 먹어본 것 중에 최고 맛있는 마카롱은 아니었지만, 상당히 맛있는 마카롱임은 틀림없다(참고로 엄청 달다).

 

저 딸기가 거꾸로 박혀있는건 타르트 종류같았다. 그냥 밍밍한맛이다.

 

 

 

 

차는 기본적으로 제공이 되는데, 커피와 티 중 고르고, 티 종류로는 캐모마일, 잉글리쉬 블랙퍼스트 등이 있는 듯 하다.

 

차는 뜨거운 물을 계속 리필해주고, 커피는 음식 고르고 오니 한번 리필되어있던 것 같은데 정확히는 모르겠다.

 

한번 직원분께 여쭤보는 편이 좋을 듯...

 

 

이런 잔은 에스프레서 5샷 시키니까 이런데다가 주던데 ㅋㅋㅋ 이건 아메리카노 이다.

 

저 차주전자는 찻잔들과 한 세트가 아니더라 ㅎㅎㅎ 원래 한 세트로 사려다가, 너무 비싸서 찻잔만 사고 주전자는 안산건가?! 싶었다.

 

 

 

 

그냥 사진 한장 더... ㅎㅎㅎ 올린 음식들 이외에도 몇 종류가 더 있고,

 

아이스크림과, 즉석에서 조리해주는 '딸기 볶음?!' 으음... 캐러멜소스에 생딸기를 볶고, 휘핑크림을 뿌려먹는

 

그런 즉석조리 요리가 있었다.

 

그렌드컨티넨탈 딸기뷔페의 격은 1인 45000원, 둘이서 구만원이다.

 

다음주에 가는 노보텔의 경우 35000원인가?! 했는데 자세한건 다녀온 뒤에...

 

처음 도착해서 '으어어 겨우 요만큼으로 부페야?!' 생각했는데, 음식들이 전부 맛있고,

 

비는 음식 없이 빠르게 리필이 되어서 부족함 없이 잘 먹고 왔다.

 

나는 단거를 워낙 좋아하는지라 상당히 만족스러운 편이었다.

 

현재 그랜드컨티넨탈의 경우 딸기뷔페를 언제까지 운영하는지 정확히 알고있지는 못하지만,

 

혹시나 이곳에 가게 된다 하더라도 예약은 필수이기에 전화번호를 남긴다.

 

 

그랜드컨티넨탈 호텔 

 

 

 

 예약번호)  02- 559- 7603

 

 

 

 으로 전화하시면 된다.

 

이 행사는 올해 한정되는 행사가 아니라 매년 반복되는 행사라고 하니,

 

혹시 기간을 놓쳤다고 해도, 아직 기한이 남은 다른 호텔도 많고, 내년에 또 있는 행사이기도 하니까,

 

너무 아쉬워 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장소는 코엑스 옆이기도 하고, 예약하면 문자 메시지로 지도를 보내주기에,

 

그냥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 위치를 보여주는 지도 정도로 대체하겠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삼성1동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