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아이스크림'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6.20 일본 과자 '카프리코(Caplico)' 자이언트 사이즈와 미니 사이즈 비교!

 

큐세히가 일본 다녀올때 사온거라 한참 전에 사온거긴 한데,

 

과자를 '틈틈히'먹는 바람에 이제서야 두 가지 다 먹어봐서 후기를 이제야 올립니다 어허허허

 

카프리코는 '아이스크림'모양으로 생긴 과자인데요, 저는 아이스크림을 워낙 좋아해서,

 

처음 카프리코를 봤을 때 모양에서부터 벌써 끌리더라구요 ㅎㅎㅎ

 

요번에 큐세히가 사온건 카프리코 '미니'사이즈와 '자이언트'사이즈이고 '노멀'의 보통 사이즈는

 

이번에는 사오지 않아서 일단 비교해 보여드릴건 '제일 큰 것'과 '제일 작은 것 두 가지 뿐입니다.

 

나중에 보통 사이즈를 구할 기회가 있으면 그것도 보여드릴게요 ㅎㅎㅎ 

 

먼저 미니 사이즈부터 보시면,

 

 

그냥 요롷게 '우마이봉' 처럼 생겼어요 ㅎㅎㅎ

 

사진은 초코맛 카프리코인데, 조안나 삼색 아이스크림 처럼 ㅋㅋㅋ 바닐라 맛이나 딸기 맛 등

 

맛은 여러 종류가 있습니다.

 

 

 

요롷게, 사진과 그림에서도 아이스크림 콘 모양인 것을 보여주고 있죠?!

 

저 그림은 이름이... 카프리코군... 일까요?! 저도 몰라요 어허허허...

 

하여튼 어디나 눈알과 주댕이를 찍어붙이면 다 캐릭터가 되는게 요즘 풍조인 것 같아요 ㅎㅎㅎ

 

 

 

포장을 벗기면 요렇게...

 

절반 이상 먹고 남은 콘 아이스크림 모양입니다 ㅋㅋㅋ

 

미니 사이즈라서 그런데요, 저 과자 안쪽에 초코맛 크림?! 초콜릿?! 같은게 전부 꽉 차 있어요.

 

 

뭐랄까... 옛날에 그런 '에어 쉘' 같은 '구멍난 초콜릿' 같은 느낌이에요.

 

개인적으로는 그 에어쉘을 더 부드럽게 만들면 딱 이런 맛이 나지 않을까 싶어요.

 

 

으으 깨물어 먹으니 초점도 안맞고 난리난리...

 

근데 저 초코 자체가 구멍이 뽕뽕 나서 맨끈하지 않고 지저분 해보이기는 해요 ㅎㅎㅎ

 

아무튼 저렇게 속에 초코가 차있습니다.

 

이번에는 카프리코 미니에 이어 '자이언트' 사이즈를 보시겠습니다!

 

먹은 시기가 서로 달라서 배경이 조금 다른 점은 양해를 어허허허허...

 

(사진을 찍으려고 억지로 먹고싶지않아서... 먹을 때 마다 찍고 사진을 쟁여뒀다가 포스팅해요 ㅎㅎㅎ)

 

 

 

 

오... 일단 모양부터가 다르죠?!

 

카프리코 미니는 우마이 봉 처럼 비닐 포장인 것과 다르게, 자이언트는 포장 자체가 일반 아이스크림

 

포장과 비슷합니다. 전신?! 샷을 보시면, 

 

 

 

이렇게 생겼는데요, 아래 '&미루꾸' 라고 써있는 앞에는 '쿠우키' 라고 써있는데,

 

도대체 일본인들은 왜 영어를 저딴식으로 읽고 표기하는지 이해가 안되네요.

 

더 웃긴건 '한국인 영어발음이 안좋다'고, 왜 '마구도나르도'를 '맥도날드'라고 발음하냐며  진지하게

 

까는게... 정말 이래도 저래도 정이 안가지만, 과자나 빵은 참 잘 만들기에... 참 묘한 나라네요...

 

아무튼 저기 '판다'라고 써진 이유는,

 

위에서 본 초콜릿 처럼, 쿠앤크 크림모양 속이 콘 안에 들어있기 때문입니다.

 

 

 

사진에서 묘사된 그림을 보시면 척 감이 오시죠?!

 

하얀 부분은 '화이트 초코'이고, 까만 칩은 '코코아 쿠키'래요 ㅎㅎㅎ

 

근데 이것 윗 부분에만 있고 ㅋㅋㅋ  그 아래는 위에서 본 미니와 같이 밀크 초코가 들어있어요 ㅎㅎㅎ

 

 

 

윗부분도 일반 아이스크림 포장과 같은 느낌 ㅎㅎㅎ

 

그럼 제가 한 번 열어보겠습니다.

 

 

 

 

네, 그림에서 보았던 바로 그 모습이죠?! ㅎㅎㅎ

 

하얀 화이트 초코 사이사이로 틈틈히 초코 쿠키가 박혀있습니다.

 

 

 

꺼내보면 이런 모습인데,

 

확실히 크긴 큽니다. 일반 아이스크림 사이즈와 비슷해요 (물론, 카프리코가 조금 더 가는 느낌이에요)

 

카프리코 미니와는 굳이 옆에 대보지 않아도 크기 차이가 느껴집니다.

 

 

 

 

쿠키앤 크림  부분은 위에 고봉처럼 솟은 부분에만 있고,

 

조금 먹다보면 다시금 금새 초코 부분이 나타납니다.

 

뭔가 저 '콘' 과자부분과 초코가 잘 어울리는건지, 화이트 초코가 값이 더 비싸서 그런건지,

 

아니면 '진짜 아이스크림'처럼 속에는 초코가 들어있는게 옳다고 여겨서인지... 잘은 모르겠지만,

 

기왕 줄거면 속까지 전부 같은걸로 넣어주지... 초코 카프리코는 자주 먹는데... 싶긴 하지만,

 

윗부분 쿠앤크 부분이 별 맛은 없기에... 그냥 그러려니 합니다 ㅋㅋㅋ

 

 

초코 부분에 구멍이 송송송 하죠?!

 

제가 위에서 말씀드리고 싶었던게 바로 이느낌이었는데, 다행히 여기서는 초점이 잘 맞아서 나왔네요!

 

 

 

밑부분으로 갈 수록, 이제는 순전히 초코만 나옵니다 ㅋㅋㅋ

 

사실 카프리코가 그렇게 '엄청나게' 맛있는건 아니지만, '먹는 재미'를 준다는 점에서,

 

참신한 과자인 것 같아요 ㅎㅎㅎ 뭐랄까, 상투적이지만 특이하고 잔망스러운, '일본 스러운' 과자

 

라는 느낌이랄까요?!

 

하지만 어찌되었든, 일본 다녀올 일이 있을 때 마다 꼭 카프리코를 사먹게 되는건,

 

아마도 이 과자가 갖는 '매력'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다음 번에도 아마 사오지 않을까... 싶네요 ㅎㅎㅎ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