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영국박물관은 상징적인 관광지임에도 불구하고 쿠세히와 저는 가야할지 말아야 할지 좀 고민을


하긴 했었습니다. 모든 박물관들이 그렇듯, 특별히 관심가는 소장품이 있지 않는 이상, 박물관에 가서 


'우왕~' 할만한 것은 별로 없고, 시간에 쫓겨 허위허위 보고 와야 하니까요.



신전의 모습을 한 대영박물관의 정문... 사람이 정말 많더군요.


이 박물관 역시도 입장료가 무료였는데, 개인적인 감상으로는 '입장료 무료'인 박물관들을 확실히 유료인


박물관들과 간지가 다릅니다. 자꾸만 팜플렛을 사라고 하고, 음성가이드도 다 돈내라고 하고...


저희는 음성가이드를 따로 엠피쓰리로 담아갔었는데, mp3를 숙소에 두고 오는 바람에... 어허허허


그냥 맵 보면서 요령껏 돌아다녔네요 ㅋㅋㅋ 


쿠세히와 박물관에 가기 전에 상의한 내용은, 거기 맵에 나온 '빠른 코스'를 따라서 그냥 쭉 쭉 돌고 시간을 


아끼자!, 이런데는 사실상 '가봤다!'의 의미 이상은 없는 거다!  였었는데, 그래도 재미난 것들이 많이 있었


습니다.




일단 모아이 석상. 원래 저렇게 쬐마난 것도 있는건가요?! 저는 엄청나게 큰건줄알았는데 ㅎㅎㅎ


저거보다 더 작은게(손바닥 만한거?!) '진품'이 있으면 집에 두고 싶은데... 어허허허;;; 


저는 왜인지 모르게 저 돌댕이가 좀 좋은데, 아마도 저랑 생긴게 닮아서 그런게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ㅎ


그나저나 저 아저씨는 왜 저기서 폼잡고 있는거죠?!;;; 지금 포스팅하다가 봤네요 어허허허




사실 가장 주력으로 보려고 했던건 역시나 '이집트'관 이었는데, 한국관이 있다는걸 알고 나니 어쩐지


가보고 싶어지더라구요. 뭔가 갑작스러운 애국심 발동 이라기 보다는, '도대체 이 유명한 박물관에 전시된


한국 물품은 무엇이 있을까?' 와 '이 영국놈들이 대체 한국에서 무엇을 훔쳐갔을까?!' 라는 호기심 때문


이었는데요, 사실상 한국관에는 많은 물건이 있지는 않더라구요. 주로 도자기와 그림 위주였는데,



이렇게 한옥을 재현해 놓은건 좀 재미있었습니다.


저희야 할머니댁에만 가도 흔히 볼 수 있고, 하다못해 민속촌이나 궁에 놀러가면 널리고 널린게 한옥인데,


외국인들의 눈에는 '오오 얘들은 이러고 살았대~'하고 흥미롭게 보이겠죠?! ㅎㅎㅎ





이런 불상같은것도 사실상 '자주'는 아니라도, 국사교과서에서 자주 볼 수 있는 것들이라서, 크게 흥미있게


본 적은 중학교때 시험볼때 이후에는 없었던 것 같은데, 영국 박물관에 와서 보니, 여전히 흥미 없더라구요


어허허허허허;;; 비록 제가 절에 다니기는 해도, 부처님은 불상에 있는게 아니라고 들었기에,


그리고 '조각품'이라는 미적인 면에서도, '불상 모습의 변화'라는 미술사 적인 면에서도 지식이 전무하기


때문인지, '오... 불상도 있네, 이건 어디서 또 훔쳐왔대... 근데 손은 왜 다 깨졌나?! 운반중에 그런건가?


그럼 운송업체는 얼마나 배상해줘야되나?! ' 이런 멍청한 생각만... 흐음... 저도 참 무식한것같습니다ㅠ 





이런 사천왕 그림은 절에 가면 자주 볼 수 있죠


외국인들은 이런 그림을 보면 무슨 생각이 들지, 어떤 감상이 들지 좀 궁금하기도 합니다만


뭐 뻔하겠죠?! ㅎㅎㅎ 




개인적으로 한국관에서 재미있었던건 이 '달 항아리' 였습니다. 이게 보기보다 꽤나 커다랬는데요,


제가 이거 보자마자 쿠세히에게 '오! 이건 달항아리!' 라고 해놓고 속으로 '맞나... 또 무식한티 나나...'


조마조마 하고 있는데 바로 아래에 이런게 눈에 들어오더라구요ㅎㅎㅎ




이름하야 '풀 문 좔' 어허허 문좔=달항아리... 안도의 순간입니다.


핸드폰으로 찍은 것 치고 생각보다 글씨가 잘 보이는데, 해석은 여러분에게 맡길게요.(응?) 


아, 아무튼 저 설명 아래에 보면 작은 글자로 '한광호'라는 분이 기증했다고 써있는데,


영국박물관의 한국관에 있는 전시품들은 거이 전부가 이 '한광호'라는 분이 기증한 것이라고 합니다.


훔쳐오고 이런게 아니라고 하네요. 어떤 분들은 한국관이 다른 중국이나 일본 관보다 작은 규모라는


점에 아쉬워 하시기도 하는데, 개인적으로는 오히려 이게 나은것같다는 생각입니다.


규모가 작다는건 '약탈'품이 적다는 얘기고, 여기 박물관에서 충족시키지 못한 한국 문화에 대한 호기심이


'한국 관광'으로 연결될 수도 있지 않을까, 이건 일종의 '데모 페이지'이니, '맛보기'의 역할에만 충실하면


되는 것이 아닐까 싶은데요, 그러려면 사람들이 흥미를 가질만한 전시품이 '적당히'있어야 하긴 하겠네요;








한국관 바로 옆에 있는 중국관은 확실히 규모도 훨씬 크고 볼거리도 많긴 했습니다.


원체 중국은 넓으니까 훔쳐올 것도 많고 기증하는 사람도 많고 했겠지만, 거이 대부분의 장식품이


'도자기' 종류라는건 좀 재미있었네요 ㅎㅎㅎ




개인적으로는 이 도자기들이 마음에 들었는데, 왜 갖고싶죠?! 어허허허


뭔가 화려하면서도 쌈마이 한 듯 하면서도 어찌보면 고급진게, 재질감도 부들부들 좋을 것 같은게


집에다 두고 장식용으로 쓰면 좋겠다. 라는 생각이들던데, 그러고보니 포트메리온을 사온다는게 못사왔네요


우리 큐세히는 포트메리온 예쁜지를 모르겠다고 하긴 하는데, 뭐 예뻐서 사나요 국내보다 싸니까사지ㅋㅋㅋ





꼭 봐야할 작품 목록에 일본관의 작품도 있길래 일본관도 들렀었습니다.


근데 뭐 그 '꼭 봐야할'이 어떤 기준인지 몰라도 저희는 별로 흥미가 없어서, 오히려 거기 있는 다른 물건


들 중에 재미나게 생긴 것들이 많더라구요 ㅎㅎㅎ


그 중에서도 사람들이 제일 흥미롭게 보는 것 + 꼭봐야할 전시품에도 선정된 것이 바로 이 '갑옷과 도검'


이었는데요, 이런 전시품들이 일본 무사에 대한 이미지를 만들어 주는건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그리고 역시나 느끼는건, 옛 일본인들은 정말 쬐그맣다나는거 ㅎㅎㅎ 저게 분명히 '태도' 일텐데,


太가 저만하면 몸땡이가 얼마나 짧은건지... 어허허허 그나저나 개인적으로는 일본 자체는 싫지 않아도 


일본인들은 참말로 싫던데(응?) 왜그런지 모르겠어요 ㅎㅎㅎ 제가 만났던 일본인들이 거이 대부분 


재수없었기 때문이라 그런건지...... 역시 '국민 하나하나가 국가의 얼굴'이라는 말이 맞는것인가 싶습니다.




로제타 스톤입니다.


오오 빼곡하네요! 앞 뒤로 다 뭔가가 잔뜩 쓰여져 있어요.


로제타스톤 프로그램이 외국어 공부할때 꽤 괜찮다고 그러던데, 기회되면 구해보려는데 어째 가격도 


그렇고...응?! 아... 아무튼 모르겠어요 어허허허


로제타스톤이 어떤 역사적 의미가 있고 뭐가 어쩌고 저쩌고 해도, 설명을 아무리 들어도 실제로 우리가


이 물건을 봤을때 느낄 수 있는건, '우왕~ 이게 그거구나~ 우왕~ 신기하다~ 쿠세히히힝~' 이런 반응


뿐인지라... 그래도 언어를 전공하는 누군가는, 이 돌덩이의 역사적 가치를 들은 어떤 쌔깽이는


이 돌을 보고 '오오오'하면서 두근두근 하고 꿈에 부풀기도 하겠죠?! 


로제타스톤 기념품을 기념품샵에서 팔았음에도 사지 않았던건 사실상 이게 저한테 아무 의미가 없으면서


'비싸서'였는데, 생각해보면 잘 한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른 '기념품'이 될 만한 것은 많으니까요.




그리고 개인적으로 좀 신기하게 생각하고 있는 파르테논 신전 대리석 전시실입니다.




넓은 홀 안에 아무것도 채워두지 않고, 벽면에만 파르테논 신전의 대리석 조각을 둘러놨는데요,


제가 놀랐던건, 그 '공간의 널널함' 때문이랄까요?! 어째서 벽면에만 대리석을 둘러둔 것인지, 어떤 보관과 


관련된 문제 때문인지 궁금증이 들기도 하는게, 다른 관들은 나름 빼곡히 채워뒀음에도 이 전시실만 


이렇게 '벽에' 대리석을 둘러둔건 필히 이유가 있을텐데, 보관상의 문제가 아니라면, '실제로' 저렇게


벽에 둘러져 있음을 표현하기 위한, 일종의 '간지'를 위한 설정인건가 싶은 생각이 들기도 합니다.




포스팅을 작성하면서 네이버에 영국박물관의 파르테논 대리석을 검색해보니, 2009년 기사로 그리스에서


이 전시물을 반환하기를 희망했다는 기사가 있는데, 역시 영국놈들은 참 '전국구 개새끼'인것 같은 생각이


듭니다. 물론 우리나라에 이게 있다면 우리도 돌려주지는 않을게 분명하겠죠 ㅎㅎㅎ




어쩌면 이 넓은 홀을 이렇게 덩그랗게 비워둔건, 그리스에 대한 예의로서, '우리가 너희물건을 갖고있지만,


소중히 다루고있어...'라는걸 표현하기 위해서는 절대 아니겠죠 ㅋㅋㅋ


뭔가 이유가 있을텐데... 궁금합니다.




그리고 이런것도 아마 제 기억이 맞다면 고대 그리스 유물일 텐데...


아주 시대별로 싸그리 훔쳐오네요 ㅎㅎㅎ 그나저나 이 상자는 도대체 뭘까요?! 뒤주 같은건가?!


이래서 가이드를 들어야 하는가 봅니다. 보긴 봤는데 뭐가 뭔지를 몰라 ㅠ 눈뜬 장님 해태에요 ㅠ


이것들 말고도, 영국박물관의 하이라이트라는 '이집트 미라'도 봤는데, 어쩐일인지 거기서 찍은


사진은 없네요 ㅠ 너무 열심히 구경하느라 사진을 못찍었나?! 


런던 여행가서 못봤던 한국인들을 미라 전시실에서 다 만나고 왔었는데... 아쉽네요 ㅠ


아마 같은 날 여행하신 분들 중에서 저와 쿠세히의 모습이 찍힌 사진을 가지고 계신 분이 있을 지도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그리고 이건 그 유명한 가나가와의 앞바다 입니다. 이거 진품도 여기 대영박물관에 있더군요.


일본인들은 어떤 기분일까요?! 자국의 유명 작품이 해외에 나가있어서 기분이 좋을까요?!


아니면 되찾아 오고싶은 마음에 속이 답답할까요?! 


가나가와의 앞바다는 주변에 좋아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기념품으로 사갈까 하다가 비싸서 ㅎㅎㅎ


그리고 실제로 봤을때 뭔가 기대했던 것 만큼의 아우라가 안느껴져서 말았습니다. 그 대신


제가 직접 그려버렸어요 ㅋㅋㅋ




이것도 역시 네이트온 '손글씨 보내기'를 이용해서 그렸습니다 ㅋㅋㅋ 제목은 '서핑 제펜' 어허허허허;;;


영국박물관을 다녀와서 개인적인 감상은, 역시 아는만큼 보인다는 점과,


'실물'을 봐도 감흥이 없을 수도 있다는 점 정도... 랄까요?! 이 영국박물관이 참 넓어서, 가자니 시간이


많이 뺐기고, 안가자니 아쉽고 애매한 것 같습니다만,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거기서 나눠주는 맵에 표시된


주요 작품만, 그 동선을 따라서 가볍게 훑고 오는게 최선이 아닐까 싶습니다. 저희는 한 세 시간 정도만에


정말 '산책 하듯'이 걸어다니면서 구경했네요 ㅎㅎㅎ 생각해보면 결과적으로는 다녀오길 잘한 것 같습니다.


우리 쿠는 기념품도 사고 신나하기도 했고, 또 미라도 잔뜩 봤으니까요 어허허허허허;;;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