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위병 교대식은 런던을 떠나는 날 보고 왔습니다. 짐을 다 정리해서 호텔에 맡기고는 네셔널 갤러리에


들렀다가 시간 맞춰 돌아오는 길이었는데요, 근위병 교대식을 놓칠까봐 네셔널 갤러리에서는 후딱 후딱 


고흐 그림만 구경하고 (우리 쿠세히는 고흐를 워낙 좋아해서인지 눈을 떼지 못하고... 제가 가자고 하면


자꾸만 히융... 히융... 이러기만 해서 마음이아팠어요 ㅠ) 얼른얼른 '늦었다 으어어어어어~'를 연발하면서


버킹엄궁 쪽으로 걸어가는데, 쩌 멀리서 한 무리의 사람들이 웅성웅성 하는 모습이 보이더라구요.


저랑 쿠세히는 '에에에 버킹엄궁은 쩌~기 멀리 있는건데 이 사람들은 모지?!' 하고 의아했지만,


이내 근위병 교대식과 관련이 있다는걸 눈치 채고 사람들 틈에 껴 있었는데요,




잠시 기다리다보니 작은 무리의 근위병들이 척척척 걸어왔습니다.


저 때는 이미 공고된 교대식 시간보다 늦은지라, 쿠세히와 저는 '그래... 우리 그래도 이거라도 본게 어디야

 

사람들 말로는 뭐 볼 것도 없댔어~' 라고 생각했었는데요,





근위병 아저씨들이 저 문 안쪽으로 쏙 들어가고(저 건물이 무슨 군사 관련 건물이라고 했던 것 같은데


잘 기억이 안나네요 어허허허;;;) 나서도 한참동안 사람들이 여기에 막 서있더라구요.


저들이 들어가고 나서는 호스가드 아저씨들이 남아 있었는데,



말 궁뎅이만 찍혀버렸네요 ㅎㅎㅎ 뭔가 카메라는 반응 속도가 생명이구나 싶었습니다 ㅠ


원래 경마장 가서 1000배 짜리 배당에 천원씩 돈 거는걸 좋아해서 ㅋㅋㅋ 말을 보면 뭔가 기분이 좋지만 


어쩐지 말 가까이 가는건 무섭네요 ㅠ 




근위병 아저씨들이 모두 들어가자 저 가생이에 차곡차곡 서 있던 사람들이 갑자기 폭풍 질주해서 구름처럼


저 정문 앞에 모여들었습니다. 서양사람들이 질서를 잘 지킨다느니 뭐 이런건 역시 헛소리 같아요 ㅋㅋㅋ


그냥 바쁘면 동양인 서양인 할 것 없이 서로 제치고 우르르 몰려가는게 인간의 본성이니까요 ㅋㅋㅋ


적어도 한국에서는 이런데서 소매치기는 안하니까 우리가 더 나은거 아닌가... 어허허허


아무튼 저 사람들이 몰려든건 바로 앞에 서 있는 근위병의 소규모 교대식을 보기 위해서 였는데요,


안에서 서너명이 나와서 서로 교대 하더라구요. 


큐세히와 저는 이걸 보고 '우왕 우리도 교대식 봤다~' 하고는 숙소로 돌아오기 위해 버킹엄 궁 근처를 지나


가고 있는데, 으어어어 사람이 아직도 잔뜩 있는거에요! 그걸 보고 깨달았죠. 진짜 교대식도 아직 안끝났


다는걸!




사람들이 진짜 빠글빠글 했는데, 저 궁전의 정문 앞까지 갈 자신이 없어서...ㅠ  그냥 이 쪽 길 건너서도


사람이 많길래 쿠세히랑 같이 여기 서서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저기 길에 덩어리 덩어리 있는건 말 응아에요... 헤헤헤 따끈따끈 쿠리쿠리한 말 응가... 으음...


아무튼 저기에 쿠와 제가 서있었을 때는 소규모 교대식까지 보고 온터라 근위병 교대식 시간이 상당히


지났을때라, '이미 끝난게 아닐까...' 상당히 걱정했었는데요, 걱정하고 '그냥 짐 가지러 갈까...' 고민하고


있는 차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오오 저기 성문 열린거 보이시죠?! 저 빨간 한 무리의 것(?)들이 우르르 나옵니다.


그나저나 사진 다시봐도 사람 진짜 많네요 ㅎㄷㄷ 저 계단 위쪽에도 전부 다 사람 사람 으어어;;;


재미난건 주변에서 기다리는 사람들 중에 영어를 쓰는 사람들은 극히 드물다는거 ㅎㅎㅎ


정말 런던에서 길 돌아다니면 10명 중 7명은 관광객인것 같아요 ㅎㅎㅎ


저 빨간 무리들은 점점 쿠와 제가 있는 쪽으로 다가오기 시작했는데요,




점점 다가오다가, 점점 커지다가...





으어어 다가온다! 다가온다아아아!!! 과연 말똥을 밟을 것인가 안밟을 것인가!!!


앞 사람이 밟으면 피해갈 것인가 같이 밟고 갈 것인가!!!


다들 악기 연주하느라 정신이 없어서 못보고 흐물텅 밟아버리면 어쩌나 으어어 했는데,





에잉 간발의 차이로 피하고 가버리네요.


저희 쪽으로 한 무리의 군악대가 연주를 하면서 가고, 잠시 후 버킹엄궁 안에서 또 한 무리의 군악대가 나와


오른편 길로 빠져나간 후 교대식은 끝났습니다. 비록 궁 안에서 어떤 장면이 있었는지는 보지 못했지만,


행진하는 근위병을 가까이서 잔뜩 봤으니 그리 밑지는 장사는 아니었던 것 같네요 ㅎㅎㅎ 


어떤 관광객들은 저 행진하는 근위병들을 막 쫓아가던데, 저희는 유로스타 시간이 있어서 서둘러 짐을 맡겨


둔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돌아오는 길에는 버킹엄궁 바로 옆에 있는 그린 파크를 경유해서 돌아왔는데요,






아... 진짜 그림같은 공원이죠 ㅎㅎㅎ


큐세히랑 손잡고 걷기만 하는데도 행복하기 이루 말할 수 없더라구요.


런던에서 계속 살면 여기에 맨날 놀러와서 쿠세히랑 산책도 하고 샌드위치도 먹고,


또 영국은 공원에서도 담배를 마음껏 피울 수 있으니까, 샌드위치 먹고 드러누워서 담배피고 한 숨 자다가


책도 보고 하면 너무나도 좋겠다... 싶더라구요. 물론 런던에 산다면 돈걱정하느라 여유가 없겠지만요ㅋㅋ




저 공원 한쪽에서 웨딩 드레스를 입고 가족 친구들과 사진 찍는 사람들을 보면서, 우리나라에도


이렇게 넓고 잘 가꿔진 공원이 있으면, 사람들이 웨딩사진에 수 백 만원씩 들이지 않고 저렇게


간소하고 행복하게 결혼하려나... 궁금하기도 했네요 ㅎㅎㅎ


돌아오는 길에 우리 쿠세히 자장구 한번 더 태워주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기차 시간이 촉박해서 지하철을


타자고 재촉한게 계속 마음에 걸립니다... 그까짓거 조금 늦어도 자전거 한 번 더 타면 그게 재미인데,


역시 저는 참 나쁜남편인 것 같아요 ㅎㅎㅎ 다음 번에 런던 갈때는 아예 자전거를 챙겨갈까봐요 ㅎㅎㅎ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