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있는 곳에 몇 달 전 부터 '사내 연애'를 하는 커플이 생겼습니다.

 

남녀가 한 곳에 오래 있다가 보면 자연히 얼굴 볼 일이 자주 생기고, 대화 할 일도 많아지고...

 

이렇게 저렇게 정이 들다보면 '가까운 사이'가 되는건 아무래도 당연한 일이겠죠.

 

요즘은 옛날과 분위기가 많이 달라, '사내 연애? 그게 뭐 대수라고?' 하시는 분도 많겠지만,

 

개인적으로 조금 '불편하다'는 기분을 지울 수가 없습니다...

 

사실 저는 처음에는 그들이 사귀고 있다는걸 저 혼자만 알고 있는 줄 알았습니다.

 

밤 늦게 집에 돌아가는 길에, 그들이 서로 손잡고 이야기 하는 모습을 우연하게 보고는

 

얼른 못본척 다른 길로 돌아서 집에 간 적이 있었거든요.

 

 

 

 

 

그때는 원체 어두워서, '정말 손을 잡고 있었던 건가?!' 긴가 민가 했지만,

 

이상하게 저와 귀가 길이 같아진건지, 데이트 코스가 제 귀가 코스와 겹치는건지...

 

손 잡고 걸어가는 모습을 몇 번 더 목격하고는 '지난번에 본게 맞구나' 확신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 남의 소문을 퍼뜨리는걸 좋아하지 않기도 하고,

 

사내에서는 별로 티내지 않으로고 노력하는 것 같았던 그 친구들을 위해서,

 

'그냥 조용히 입다물고 있어야지' 라고 마음먹고, 집에 와서 큐세히한테만 살짝

 

'우왕~ 걔네 그런사이래애애~ 우오오오오오!!!' 하고 아무렇지않은듯...?; 말하고... 어허허허허;;;

 

밖에서는 그냥 '난 몰라요~' 하고 몇일이 흘렀었습니다.

 

그러다 몇일 후,

 

남 얘기 하기 좋아하고, 남의 비밀 캐내는걸 능력으로 착각하는 선배 한 놈이 그러더군요.

 

'야 A랑 B랑 사귀는거 말이야...어쩌고저쩌고'

 

으잉?! 나만 알던게 아니었어?!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굳이 남의 비밀을 알고있는걸 티내고 싶지

 

않아 '에에에 그래요?!!!' 하고 모른 척 했습니다... 만... 그 선배의 돌아오는 대답은

 

'뭘 모르는척해? A가 그러던데, 너한테 벌써 들켰다고.'

 

으어어어어어

 

으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어

 

 

 

애써 못 본척 피해온다고 피해왔는데, 이 살찐 몸땡이가 멀리서 봐도 한눈에 척 알아보였나 봅니다...

 

그 뒤로도 이상하게 제가 다니는 루트와 그들의 코스는 묘하게 겹쳤고,

 

제가 늦게까지 남아있는 날, 담배 한 대 피고우 바람이나 쐴겸 밖으로 나와 어슬렁 대다가

 

'도대체 왜!' 그 근처에서 놀고있는지 저로서는 이해가 안되는 그 두 사람을 목격하는 일이 또 발생하고

 

(아마 그들도 놀라고 살찐 제 몸땡이를 보았겠죠...) 이상하게 불편해 지기 시작했습니다.

 

무슨 제가 '스토커'가 된 것 같기도 하구요...ㅠ

 

시간이 좀 더 지나자 그들이 연애를 한다는건 사원들 사이에 '공공연한 비밀'이 되어버렸고,

 

그들도 대놓고 '선포'하지는 않았지만, 이미 알 사람은 다 안다는걸 눈치챈 뒤로 좀 더 '행동 반경'이

 

넓어졌습니다. 안쪽으로요...ㅠ 어헣헣헣

 

 

 

그렇다고 대놓고 어디 구석에서 애정행각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일단 제가 본 적은 없으니...)

 

건 아닌듯 '싶습'니다만, 빈 회의실에서라든지 탕비실에서라든지

 

묘하게 둘이 한참이나 머물러서, 커피 마시러 갈때도 '혹시나 마주치면 어쩌나'...

 

잠깐 쉴겸 회의실에 갈 때도 '이거 또 거기 있으면 어색해서 어쩌나...' 고민고민...

 

제가 소심한게 문제인건지는 모르겠지만 참 불편하기 그지 없습니다.

 

처음부터 티를 안내기로 작정을 했으면, 그 '레이더 반경'에서 멀찍이 떨어진 곳에서 철썩 붙어다니거나,

 

비록 '공공연'한 비밀이라고는 해도, 그래도 활동 영역을 '안쪽으로' 넓힐건 뭐야... 싶은 마음이 들기도

 

했지만,

 

'그래... 사람이... 서로 좋은데, 그것도 바로 옆에 있는데... 남들도 다 알고, 그렇다고 대놓고 민망하게

 

구는 것도 아니고... 어쩔 수 없지... 인지 상정이지...' 하고 이해가 되기는 머리로는 되지만...ㅠ

 

어헣헣허헣헣 불편해......ㅠ

 

생각해 보면 '일 하는 곳' 이라는 '공적인 장소'에서 '연애'라는 지극히 사적인 행위가 벌어진다 것에서

 

오는 그 어떤 '간극'이... 그것이 만드는 묘한 긴장감이 저를 불편하게 만든게 아닌가 싶습니다.

 

저는 그동안 제가 꽤나 '개방적'인 오픈마인드의 인간이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아니었나봐요...

 

사실 길 한복판에서 누가 붕가붕가를 하고 있거나, 아스팔트 바닥에서 수영을 한다고 허부적대도

 

그냥 '그런가보다' 할 수 있다고 생각했었는데,

 

이게 '나와는 관계 없는', '언제고 벗어날 수 있는' 사람이나 장소에서 벌어진 일이 아니라,

 

'내 주변', '내가 벗어나기 어려운 행동반경'에서 벌어지는 일이기에... 불편하네요...

 

사실 그냥 전혀 신경 안쓰고, '개의치 않고!'

 

'니들이 그러거나 말거나~ 여긴 내 구역이고 이 구역에 미친놈은 나야' 하고 그냥 제 맘대로 하면

 

그냥 속이 편하겠...지는 않겠어서... 그렇게 눈치 없는 인간이 되는건 스스로 용납이 안되서

 

어쩔 수 없이 감내해야 하는건가봐요.

 

사실 제일 나쁜건 그 커플이죠.

 

라고 말하기에는 남들은 다들 잘 편하게 지내는 것 같은데...

 

어허허허허 제가 문제네요 ㅎㅎㅎ 정작 불편할 사람은 그들인데, 왜 이상하게 제가 불편한지...

 

그냥 마주칠일 없게 당분간 커피도 안마시고 몰래 쉬지도 말고 일이나 열심히해야겠어요... 어허허허허;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얼마전 친한 대학 선배와, 선배의 소개팅녀 문제에 대해 대화한적이 있었다.

 

선배 曰 

 

" 애는 그렇게 나쁜애 같지가 않은데 내 스타일이 아니야. 특히 엉덩이! 엉덩이가 너무 없어... 나는 키랑 엉덩이를 주로 보는데, 키작고 엉덩이 없는게 싫다는게... 다른 의미가 아니라 성적매력이 안느껴진다는거야...

 

 

대화의 골자는 그러니까,

 

'새로 만난 소개팅녀와 잠자리까지 갖었지만, 오히려 잠자리에서 본 그녀의 몸매가 깨서,

 

아직 쌓이지도 않은 정까지 사라졌다. 적절히 헤어져야 할 것 같은데 이를 어쩌나?' 였다.

 

선배 말을 들어보면 그 여성분은 날씬하고 몸매도 다른데는 나쁘지 않지만,

 

선배의 중요 기준인 '엉덩이'가 선배에게 기준미달이라 그녀에게서 여성으로서의 매력이 안느껴진다는거다.  

 

물론 이 말을 듣고

 

'지는 얼마나 잘났길래 여자를 외모로 평가하냐' 라든지, '역시 남자놈들은 다 속물이다' 라는 생각을 할 수도 있겠지만,

 

문득 사람마다 중요시하는 기준이 다 다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남자들이 여자 몸매 포인트로 꼽는 얼굴이나 가슴도 그 선배한테는 그리 중요한 요소가 아니었기 때문이다.

 

선배는 '나는 가슴이 없는건 아무렇지도 않은데, 엉덩이는 있어야돼. 엄청난걸 바라는건 아니고, 운동을 열심히 해서 좀

 

힙업된? 그런 엉덩이를 갖은 사람이 좋아' 라고 하더라.

 

하지만 그렇다고, 그 선배에게 '엄청나게 못생겼지만 엉덩이만은 우주에서 최고 예쁜'사람을 소개해준다면,

 

아니면 엉덩이도 예쁘고 몸매도 얼굴도 빠지지 않지만, 성격이 개차반이고 맨날맨날 에르메스 백 사달라고 하는 여자'를

 

소개시켜준다면... 좋아 할까... 아마 당연히 싫어하겠지?!  

 

 

 

 

 

내 개인적인 경우를 생각해봤을때,

 

내가 남들과는 조금 다르게, '특이하게' 많이 보는 신체 부위는 '손' 이다.

 

큐세히는 보들보들하고 예쁜 손을 가지고 있는데, 만약 큐세히의 손이 못생겼다면, 그럼 나는 큐세히가 싫을까?

 

반대로 큐세히가 지금처럼 예쁜 얼굴이나, 큰 키, 좋은 몸매, 착한 마음씨와 바른 성품을 갖지 않고 (큐세히히힝~ 푸히힝~)

 

오로지 예쁜 손만을 갖고있다면, 그럼에도 나는 지금처럼 큐세히가 마냥 좋을까?

 

생각할것도 없이 대답은 둘 다 '아니오' 일 것이다.

 

'특히 끌리는' 부위나 '주로 보는' 부위, 취향은 '가산점 a' 일 뿐 그 이상의 의미는 없다고 생각한다.

 

선배의 경우에도 단순히 그 소개팅녀의 엉덩이가 안예뻐서가 아니라, 정서적 공감이 덜하고, 생활 패턴이 다른 등

 

기타 불만 사항이 존재 했고, 이런 기본적 매력 부재의 상태에서 '선배의 취향'이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것이겠지,

 

'그것 만이' 이유는 아니었을 것이다.

 

많은 남자들이

 '음... 나는 여자를 볼 때 '~~'를 많이 봐요'

 

따위의 말을 하지만, 이건 '외모 성격이 내 기준에 평균치 이상일 때 '~~'가 예쁘면 결정적 역할을 할 수 있죠' 라는

 

의미이지, 오로지 '~~'만 예쁘면 다른건 아무래도 상관 없어요 라고 말하는 의미는 아닌경우가 대부분이다.

 

얼굴을 엄청스레 따지던 친구가 예상외의 인물과 결혼하거나, 날씬한여자만 찾던 친구가 통통한 여자친구를 소개할 때,

 

그건  '의외'가 아니라, 그들의 +a 를 상쇄할 만큼 그 여자들에게 매력이 있다는 의미이다.

 

가끔 어린 친구들이 '제가 좋아하는 누구는 머릿결 좋은 여자가 좋대요'라든지,

 

'날씬한, 다리가 예쁜, 가슴 큰' 여자가 좋대요 따위의 소리를 하며 어떻게 해야 그 부위가 예뻐질 수 있는지 고민하는걸

 

볼 수가 있는데, 바람직한 행동일 수도 있긴 하겠지만, 그것만이 전부는 아니다.

 

외모만이 전부도 아니고, 성격만이 전부도 아닌 것이랄까?!

 

적절히 조화를 이루는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호감이라는건 '감정'적인 문제이기에, '인간적인 친밀감'을 쌓을 수 있는 기본적 '코드'가 중요한거지,

 

'가산점' 만으로는, 그게 '궁극'에 달해있지 않는 이상, 원하는걸 얻을 수 없다.

(그리고 이미 궁극에 달해있다면 고민할 리도 없겠지...)

 

사람마다 취향도 다르고 원하는 것도 다르지만, 그럼에도 많은 사람이 공통적으로 호감을 느껴하는 사람이 존재한다.

 

그리고 각자 다른 취향들 중에서도 공통적으로 '이만큼은 되어야 하지 않을까' 하는 '보편적 기준은 존재한다.

 

내가 호감있어하는 사람이 '특히' 중요시 생각하는 매력 포인트가 중요한 요소이긴 하겠지만, 그것도 결국 '기본적인, 인간

 

적인 호감'이 바탕이 되어야 가치있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안그럼 '어후 쟤는 생긴건 내 스타일인데, 성격이 별로야' 라는 말들을 할 이유가 없겠지 아마...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