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어금니와 사랑니에 충치가 조금 있는데요, 그렇다고 해도 이렇다할 통증이나 불편함도 없고, 치과는


한 번 가면 꾸준히 비용이 많이 들기에 그동안 방치 아닌 방치를 해왔었습니다...만;;; 최근 피곤해서 잇몸이


약해져서인지... 오른쪽 사랑니에 통증이 조금 들면서 '이거 치과 가봐야하나?'싶은 마음이 들더라구요.


사실 저는 별다르게 큰 이상이 없어왔다고 해도 저희 집안 자체는 이에 문제가 많은 집안이라... 어허허허;;;


아버지는 아랫니를 1개남기고 모두 발치 후 틀니를 사용하고 계시고, 어머니도 몇 년전 어금니가 흔들려


발치하신 이력이 있기에, 아무래도 저 역시도 조심해야할 필요가 있긴 하거든요;


 


모든 병이 다 그렇듯 가장 좋은건 '사전에 미리 예방'하는것이기에... 치아 문제로 고민하지 않기 위해


서는 평소에 이를 잘 닦는것이 가장 중요하겠지만, 이것도 습관인지라... 나름 신경쓴다고 신경쓰고, 


옆에서 쿠세히가 아무리 치아관리의 중요성을 역설하며 잔소리를 해도 마음대로 잘 되지 않는건 어쩔 수 


없는 것 같습니다.


작년에 왼쪽 사랑니를 뽑았을 때, 매일 병원에 찾아가는 번거로움과, 매번 만원 이만원씩 내는 비용에


놀라서 '다시는 이런 고통을 겪지 않겠다!!'라며 한동안은 치아에 신경을 바짝 쓰기는 했습니다만, 이게


생각보다 귀찮은 일이라서... 딱히 아픈데가 없으니 금새 다시 예전 습관으로 금새 돌아와 버리더라구요.






 당시 저는 사랑니 4개 중 통증이 있는 치아 하나만 발치하고 진료를 '제 맘대로' 끝내 버렸지만,


사실 병원에 권했던 것은 오래된 아말감을 전부 제거하고 레진으로 바꾸는 것과 오른쪽 어금니에 


크라운 시술을 하는 것 이었습니다. 병원의 이야기는 '옛날에 사용하던 아말감들은 발암물질이 포함


되어 있기에 요즘은 사용하지 않으니 레진으로 바꾸는 것이 좋으'며, 또 '오른쪽 어금니는 상태가 많이


좋지 않아 신경이 손상되었을 가능성이 있는데, 이 경우 아예 신경을 죽이는 주사를 놓고 이에 '크라운'


을 씌우는게 장기적으로 치아건강에 좋다'는 것이었지만,


레진의 경우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레진'은 아무래도 약하기에 '건강보험 적용이 안되는' 레진이 비용은


더 들더라도 튼튼하고 보기도 좋으며, '크라운'의 경우는 애초에 미용목적으로 보험적용이 안되기 때문에


개당 20~30만원 정도는 예상하여야 한다고, 또 크라운은 영구적인 것이 아니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기존의 크라운을 제거하고 새롭게 씌워줘야 한다는 추가설명을 듣고는,


'갑자기 치과에 쓸 돈은 없으니, 차라리 그냥 현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관리나 꾸준히해야지...' 싶은


마음이들어, 다음주에 또 오라는걸 무시하고 스스로 진료를 그만둬 버렸었습니다.

 



생각해보면 치과는 어른이나 아이에게나 두려움의 대상인건 마찬가지인듯 싶습니다.


어릴때는 입 안에 낯선 기계가 들어와 고통을 주는 그 '치료 행위'자체가 두려움이었다면,


나이들어서는 치료 행위보다는 매번 들어가는 진료비와 치료비, 딱히 보험적용도 제대로 안되는 


이 '목돈'지출이 가장 큰 두려움이겠죠.


저희 아버지의 경우만 해도, 이번 틀니를 맞추실때 든 병원비는 총 3백 만원 안팎정도... 그리고 


그동안 치과에 들이신 돈을 합치면 천만원 정도 입니다. 임플란트는 '잇몸이 약해서' 할 수가 없어


틀니를 하신 것이지만, 만약 임플란트를 하셨다면 비용은 훨씬 많이 들었겠죠.


현재의 치료를 받기 전에 가격 탐색차 들렀던 병원에서는 '토탈 4천만원은 예상하셔야 합니다' 라며 


터무니 없는 가격을 제시하기도 했었으니까요 어허허허;;;

 






지난번 크라운을 해야 한다던 어금니와 사랑니 부근이 다시 조금 아파지자, 저 역시도 가장 먼저 생각이


나는 것은 '돈'이었습니다. 물론 조금씩 모아서 비용을 내려면 얼마든지 낼 수는 있기야 하겠지만,


언젠가 치료받을일이 있을걸 알았으면서도 당장 별 탈이 없으니 '머나먼 일'처럼 준비하지 않았던게


답답스럽달까요... 해서 늦은감이 없지는 않지만 지금이라도 치과비용을 조금씩 따로 모아볼지... 아니면


치아보험이나 하나 가입할지... 검색을 좀 해보니 치과보험이라는게 생각보다는 괜찮더군요.


세부적인 보장 내역이야 상품마다 다르지만, 대부분의 상품이 소위 '미용'목적이라는, 


건강보험이나 실손보험에서는 보장하지 않는, '진짜로 비싼 돈 드는' 치료에 보험료를 지급하는걸 보니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보험료도 월 2만원~3만원대로 나중에 목돈드는 것에 비하면 그리


비싼 편이 아니구요.


다만 주의해야할 것은, 치과보험 자체가 그렇게 '보장이 엄청나게 큰' 보험은 아니라는 점과,


치과보험 중 '진단형' 보험은 가입전에 치아 상태를 진단하고, 문제있는 치아를 '보장범위에서 제외'


하고나서 가입된다는데, 보험사가 책임을 안지는 '면책기간'이나, 치료비의 50%만 제공하는 '감액기


간'이 없다 할지라도, 성인이 갑작스럽게 새로운 치아에 문제가 생길리는 없으니,


실제로 보장받는건 적고 보험료도 더 비싸서 그닥 매력적이지는 않더라구요. 


'무진단형'은 가입은 간편하지만, '틀니는 연간 1개, 임플란트는 3개 까지' 등과 같이, 연간 제공하는 


보장에 한계가 있고, 또 '가입직후 일정 기간 동안'은 보험사가 아무런 보장을 하지 않거나, 일부(대게


치료비의 반액인 50%정도)만 보장하는 '면책기간'과 '감액기간'이 있다는게 문제인데, 이 면책기간이 


지나기만 한다면 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니까, 개인적으로 볼 때 치과보험을 통해 '이득'을


보려면 이 '무진단형'으로 가입하고, 면책기간이 지난 '일정 기간 이후'에 병원에서 진단을 받고 치료받는


것이 가장 이득이 아닐까 싶습니다.







예를 들어 라이나의 이런 상품에 제가 지금 당장 가입한다고 생각해 보면, 어금니 2개의 크라운 치료를


받기 위해서, '보험에 가입하지 않았을 시'에는 개당 20만원씩 40만원의 비용이 그대로 들지만, 


보험 가입 후  감액기간인 '180일 이후~2년 미만'에 치료를 받는다면, 


보험료 월 2만 2천원씩 6달 = 13만2천원이다가 치료비는 40만원으로 총 53만2천원이 들지만, 


감액된 50%의 보험료 20만원을 돌려받고 통원비도 5천원 씩 받기에, 33만 2천원 이하로, 


통원비까지 포함 31만원 정도가 들게 될 것입니다.


위에서 말씀드린 것 처럼 치아보험은 사실상 '생활형 보험'이기에 보장이 크지않아, 달랑 9만원 아끼려고 


매달 보험금 납입하는게 번거롭다고 생각이 될 수도 있겠지만, 사실상 9만원은 전체 치료비의 20%가 


넘는 금액이고, 보험 기간 중에 크라운 뿐만이 아니라 다른 충치 치료나 임플란트 같은 치료도 보장된다는


점에서, 또 갑작스럽게 치료받을 일이 생겼을 때 '보탬'이 될 수 있다는 점이 심리적으로 든든하다는 점을 


을 고려해보면, 가입해볼만한 상품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다만, 위의 예는 말 그대로 '예'이고, 다양한 보험사의 다양한 상품들이, 각자 다른 보장내역을 가진 상품을


판매하고 있기에, 자세하게 여러 상품을 보여드리기에는 제가 아무래도 보험쪽 지식이 짧으니..어허허허;;;


제가 정보를 얻는 보험비교사이트 링크를 걸어 드리겠습니다.     치아보험비교센터(링크)  


보험 상품은 '다양'한 만큼이나 각자의 현재 상황이나 성향과 잘 맞는 상품이 따로 있는 듯 보이는데요, 


자세한 자신의 보험료나, 어울리는 상품은 아무래도 직접 상담을 받아 보는 편이 가장 빠르기에, 


잘 모르겠다거나 이해가 안가 골치아프신 분들은 전문가와 한 번 이야기 하는게 제일 속 편하실 겁니다.


또 이런 '비교센터'는 특정 보험사에 얽혀있지 않기 때문에, 다른 보험사 소속 상담사보다는, 자신에게


적합하고 필요에 맞는 상품을 추천해 줄 가능성이 높구요. 


스스로에게 꼭 필요한 보험 상품을 잘 골라서, 치과치료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으시게 되길 바랍니다.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