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제가 가지고 있는 커피 추출 도구를 한번 소개해 볼까 합니다. 바로 이건데요,

 

 

평소에도 매일 사용하는 물건이라 사용감이 상당히 있습니다.(어허허허 지저분해요 ㅎㅎㅎ)

 

이게 도대체 뭔가?! 싶으실텐데, 이 물건의 이름은 '핸드프레소' 입니다.

 

아마 핸드 + 에스프레소 의 약자이겠죠?! 말 그대로 휴대용 에스프레소 추출기 입니다. ㅎㅎㅎ

 

 

후면은 이렇게 생겼습니다. 오른쪽에 보시면 눈금이 보이시죠?!

 

에스프레소의 추출 원리는 아시다시피, '고압'을 이용하여 수증기를 커피에 분사해,

 

이 수증기가 곱게 간 커피 입자를 통과하는 과정에서 커피를 추출하는 방식입니다.

 

핸드프레소는 이 압력을 '인체의 힘으로!' 만들어내는 거죠 ㅎㅎㅎ

 

 

현재 나오는 핸드프레소는 '가루 원두'와 '파드' 를 모두 사용할 수 있는 '하이브리드 형' 입니다만,

 

제가 구매했을 당시에는 파드용 따로, 원두용 따로 출시되었습니다.

 

하지만 두 기종 모두 기본원리는 같고, 파드를 얹을 수 있는 구조이냐 원두를 담을 바켓을 얹는 구조이냐

 

의 차이만 있었기에 저는 '원두용'을 사면 두 종류 모두를 사용할 수 있다는 소문을 듣고 원두용을 구매

 

하였습니다. 사진에서 보시는게 원두를 담는 바켓입니다. 곱게 간 원두를 여기에 담아 사용하는겁니다. 

 

 

 

이건 뒤집은 모습.

 

현재 저는 원두는 가진게 없고 파드만 가지고 있기에, 이건 모습만 보여드리고 ㅎㅎㅎ

 

사용 법은 파드를 가지고 보여드리겠습니다!

 

 

(이렇게 쏙 들어가요 ㅎㅎㅎ)

 

일단 사용법을 보여드리기에 앞서 제가 갖고 있는 파드를 보여드리자면,

 

 

이게 바로 '하드 파드 (Hard POD)' 입니다. 제건 '모캄보'에서 나온건데, 종류가 다양해요!

 

여러분이 좋아하시는 스타벅스에서도 파드가 나오구요 (국내에는 출시 X)

 

흔히 아시는 illy 같은 경우도 일리 파드가 따로 나옵니다. 커피 회사마다 다 있어요!

 

외국에서는 캡슐 커피 보다는 이 파드를 많이 사용한다고 합니다.

 

캡슐이 환경 오염을 일으키는 원인이라 사용을 자제하는 면도 있고, 또 캡슐은 비싸잖아요 ㅎㅎㅎ

 

 

파드가 무엇인지는 후에 포스팅해서 따로 설명 드리겠지만,

 

왜 커피집에서 보면 원두 가루를 담아서 스탬프 같은걸로 꾹 누르는거 보셨죠?!

 

파드는 커피를 간편하게 마시기 위해서, 커피 원두를 갈아 담고 압력을 가하는 과정까지를

 

미리 공정을 통해 만들어 놓은 것을 말합니다.

 

 

이 봉지를 열면 요런게 뿅 나오는데요,

 

이 안에는 압착되어 단단하게 눌려진 커피가 들어있습니다.

 

이 하드 파드의 사이즈는 국제 규격이어서 어떤 에스프레소 머신에도 잘 맞는다고 하네요 ㅎㅎㅎ

 

그럼 이제 본격적인 사용법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이 부분을 위의 세 장의 사진처럼 당겼다가 밀었다가를 반복합니다.

 

이 과정에서 기계 내부에 압력이 생기게 되는데요, 자전거 펌프를 연상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당기고 밀고를 착착착 반복 (한 30 번 쯤?) 하다보면 아까 보신 눈금이 차곡차곡 올라가는데요, 

 

 

이렇게 눈금이 차츰차츰 올라가서 '초록색 칸' 까지 오고 나면 중단해 줍니다.

 

그리고 이번에는 기계를 반대로 뒤집어주세요.

 

 

그럼 이렇게 생긴 공간이 보이실겁니다.

 

여기에 뜨거운 물을 부어주셔야 합니다. 자동차용 핸드프레소의 경우는 전기 힘으로 추출하기에

 

물을 자동으로 끓여준다고 하는데, 이건 완전 수동형이거든요 ㅎㅎㅎ

 

야외에서 사용하실때는 보온병에 따뜻한 물을 조금 지참하셔야 해요

 

이 핸드프레소로는 에스프레소 딱 1샷 (30ml) 이 나오기 때문에 그다지 물이 많이 필요하지는 않습니다.

 

 

 

그리고 뜨거운 물을 부은 위에 아까 뜯은 파드를 척 올려줍니다.

 

신형의 경우는 파드 거치대가 따로 있지만, 저는 구형이라...하지만 추출하는데는 아무런 문제가 없어요!

 

어차피 뚜껑을 닫으면 고정되기에 따로 받침이 필요한 구조는 아니거든요.

 

 

 

 

올려 놓은 파드 위에다 이 뚜껑을 덮어줍니다.

 

뚜껑 안쪽에 보시면 미세한 구멍이 뽕뽕 나있죠?!

 

이 작은 틈으로 물이 새어 나와 커피가 추출되는데요, 아마도 '내부 압력을 유지' 하기 위해서

 

미세한 구멍을 이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구멍이 크면 물이 주르륵 새잖아요 ㅎㅎㅎ)

 

 

뚜껑을 닫고 나서 다시 기계를 뒤집고 (뒤집어도 물이 새지 않아요 ㅎㅎㅎ 그릇 광고같네요 ㅎㅎㅎ)

 

위에 보이시는 톡 튀어나온 버튼을 꾹 눌러 주시면 에스프레소가 추출됩니다.

 

(편하게 막 사용하다보니 좀 지저분하네요... 어허허허...)

 

 

 

업소용 머신 만큼 곱지는 않지만 나름 크레마가 잘 생겼죠! ㅎㅎㅎ

 

 

에스프레소 한 샷이 만들어졌습니다! ㅎㅎㅎ

 

여기에 물을 부어주시면 아메리카노, 우유를 부어주시면 라떼가 되는거죠 ㅎㅎㅎ

 

실제로 에스프레소를 추출할 때 걸리는 시간은 압축 과정까지 포함해서 한 3분이 안걸려요 ㅎㅎㅎ

 

저는 커피를 좋아하지만 매일 매일 사 먹기에는 가격이 부담되는데다가,

 

드롱기 같은 가정용 기계를 둘 수 있는 상황이 아니어서, 핸드프레소를 정말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어요.

 

파드도 저렴하게 구하면 정말 저렴하구요, 원두가 싸게 나온게 있을때는 원두를 구해서

 

핸드프레소에 내려 마시기도 합니다.

 

제가 샀을때만 해도 구하기가 어렵고 가격이 20만원 후반대여서 (28만원이었던가?) 정말 큰맘먹고

 

샀었는데, 오늘 파드를 사러 옥션에들어가서 보니 신형이 거이 기존의 반값이더라구요.

 

옥션 - 핸드프레소 

 

이 가격이면 5000원 짜리 커피 30잔 가격이니까, 한 일년이면 본전 뽑을 것 같네요

 

저는 믹스 커피나, 드립커피는 별로 좋아하지 않고,

 

진한 에스프레소 계열을 좋아해서, 커피가 마시고 싶으면 매번 사먹기 부담됐었는데,

 

책상에 이거 두고 필요하면 가지고 다니며 사용하니 좋더라구요 ㅎㅎㅎ

 

사실 요즘은 커피가 정말 대중화되어서 천원짜리 커피도 정말 많고 여기저기서 팔기에,

 

굳이 번거롭게 이런걸 사용하나 하실수도 있겠지만, 편의점 자동머신 커피는 좀 싱거워서요...ㅠ

 

원두도 확실히 맛이 없구요... 원하는 원두로 시간 장소 구애 없이 맛있는 커피 마시기에는

 

확실히 이만한게 없는 것 같습니다. ㅎㅎㅎ 흔하지 않은 도구이기에,

 

이 글을 읽고 '이런게 있었어?!'하고 반가워 하시는 분들이 계셨으면 좋겠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신효미 2014.05.10 09: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우와..반가워서요 ㅋㅋ 저도 이거쓰고있습니다 제가살때는 15만원쯤했던거같네요 하이브리드.이거때매 파드커피검색하다가 여기온건데...ㅎㅎ근데 전 뚜껑에 껍질이 다 벗겨지던데..물이 뜨거워서 그런가 싶고 뚜껑을 너무 힘줘서 닫나..싶었는데 님꺼는 멀쩡하네요???ㅎㅎ

    • catinyello 2014.05.10 18: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오오~ 핸드프레소 사용하세요?! 이거 주변에서는 아직도 좀 희귀 아이템인데요 ㅎㅎㅎ 반갑네요 정말!!! 확실히 커피 내려마시기에 이것보다 편리한건 아직 못 본 것 같아요...ㅎㅎㅎ
      저도 뚜껑 껍질이 조금씩 벗겨지긴 했는데요... 글쎄요... 보관할때
      닿는 부분이 주로 벗겨지는 것 같아요 ㅎㅎㅎ 근데 사진 말고 실제로 보면 엉망 진창이에요 ㅎㅎㅎ
      핸드프레소가 처음에는 20몇만원 하다가... 신버전 나온다고 15만원대로 내려갔다가, 파드랑 일반 겸용되는 신버전 나오고 가격이 확 올랐었어요...; 요즘은 그나마 좀 싸진거같은데 암만 봐도 가격에 거품이 있는것같아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