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름 연재 형식으로 커피에 관한 글을 쓰고 있습니다.

 

오늘은 원래 각종 커피전문점에서 파는 '오늘의 커피'와 '아메리카노'의 차이점이 무엇일까?

 

에 대해서만 간략하게 하려다가, 아예 메뉴판을 보고 아는 범위 내에서 설명 드리는 것도 괜찮겠다

 

싶어서 이렇게 준비했습니다.

 

일단 아래 두 메뉴판의 제목을 봐주세요.

 

 

 

 

네 보셨나요?

 

앞에건 Brewed Coffee 라고 써있고, 뒤에건 Espresso Drink 라고 써있죠?

 

'오늘의 커피'는 Brewed Coffee에,  '아메리카노'는 Espresso Drink에 각각 위치해 있습니다.

 

둘의 차이는 '커피의 추출 방식' 의 차이입니다.

 

일단 에스프레소는 저번에도 설명해 드렸지만 일종의 '원액' 이죠.

 

이 에스프레소를 추출하는데는 우리가 매장에서 흔히 볼수 있는 이런 기계가 사용됩니다.

 

커피 콩을 갈아서 저 손잡이 같은걸 빼서 넣고 추출하면 에스프레소가 찍- 나오죠?

 

이 원액을 기반으로 만든게 Espresso Drink에 있는 메뉴들 입니다.

 

그렇다면 Brewed Coffee 는 무엇일까요? 이렇게 생각하시면 간단합니다.

집에서 많이 사용하는 일명 '커피메이커' 죠? 보통 '브루잉 머신' 이라고 하는데요,

 

오늘의 커피는 이 가정용 커피메이커와 같은 원리로 추출됩니다. 위에서 물이 한 방울씩

 

똑 똑 떨어지면, 그게 커피가루에 스며들었다가 다시 아래로 배출되며 커피가 되는거죠

 

대신 영업용이기에 가정용보다 훨씬 클겁니다. 맥도날드에서 파는 커피 역시 이런

 

브루잉 머신으로 추출되는 거구요.

 

에스프레소는 원두를 '블랜딩' (제 글 '커피원두의 종류' 참조) 해서 사용하지만,

 

오늘의 커피의 경우 단일 원두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그래서 보통 메뉴판에

 

'오늘의 커피 - 에티오피아 시다모' 이런 식으로 커피 종류를 적기도 하죠

 

그렇다면 베이스가 되는 원료는 알겠는데, 각각 메뉴는 뭐냐?

 

 

일단, '모카'라는 단어가 들어간 커피는 대부분 '초코시럽'이 들어간다고 보시면 됩니다.

 

카페모카의 경우 에스프레소 혹은 오늘의 커피에 초코 시럽과 스팀우유를 첨가하는거죠

 

(가게마다 모두 이름이 조금씩 달라요. 커피빈은 카페모카-오늘의커피 기반, 모카라떼-에스프레소기반

이외에는 스팀우유와 초코시럽과 같은 나머지 재료는 모두 동일한 걸로 알고있습니다.) 

 

또 '라떼' 는 이탈리아 어로 '우유'의 의미이기에 라떼 가 들어가면 스팀우유가 들어가는게 보통입니다.

 

마끼아또의 경우 보통은 에스프레소에 우유거품만을 올린 것을 말하는데요,

 

두번째 그림 위에서 보이는 '캐러멜 마끼아또' 말 그대로 는 캐러멜 시럽을 에스프레소 + 우유거품

 

(매장에 따라 여기에 바닐라 시럽을 넣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ex_스타벅스)에 넣은겁니다.

 

'카푸치노' 의 경우 사실 '카페 라떼' 와 넣는 재료는 같지만, (에스프레소 + 스팀우유 + 우유거품)

 

그 넣는 비율이 다릅니다 (카푸치노는 우유거품이 더 많이, 카페라떼는 스팀우유가 더 많이)

 

이 기본적인 메뉴들 외에는 대부분 이름에 있는 재료가 들었구나,

 

'아~ 무슨 시럽이 든 라떼 구나' 정도로 알아주시면 됩니다.

 

(아 스팀 우유는 우유에 증기를 쐰거에요 기계 옆에 달려있는 막대기에서 증기가 나오거든요 그걸 우유에 넣고 우유에 증기를 쬐는데, 우유 거품도 이 과정에서 만들어지는거래요)

 

 

 

 

그럼 이제 여름이니까, 차가운 음료 쪽을 보면,

 

두 사진 제목이 다르죠?

 

그냥 Ice Drink 랑 Ice Blended 랑  둘의 다른점은 '사각얼음'을 넣느냐 '갈은 얼음'을 넣었느냐의

 

차이입니다. 위에 두 개 중 첫 번째 Ice Drink 의 메뉴들을 보시면, 앞에 Ice 가 붙었을 뿐,

 

그 뒤의 나머지 이름은 Espresso Drinks 와 동일하다는걸 발견하실 수 있으실거에요.

 

두 번째 그림의 '아이스 블랜디드'와 갈은 얼음을 쓰는 메뉴를 우리는 보통 '프라프치노' 라부르는데

 

커피빈은 자신들 만의 이름이 있나 봅니다.

 

사실 메뉴판은 가게마다 다르고, 같은 이름의 커피도 가게마다 레시피가 조금씩 다르기도 하지만,

 

기본적인 것들, 각각의 단어가 의미하는 바가 무슨 재료를 넣었다는 의미인지 알고있다면,

 

아무 매장에 가서도 별로 곤란하지 않게 무슨 메뉴인지 감 잡으실 수 있을거에요.

 

그리고 자세한건 직원한테 물어봐야죠 어허허허... 지들이 만든 이름이니까, 척 보고 우리가 모르는건

 

당연하잖아요... (저 맨아래 무슨 포레스트 이건 뭐가 든건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간단하게, 오늘의 커피가 무엇인지와, 메뉴판 보는 법 쓰이는 용어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감사합니다.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rom Dallas, TX 2014.10.30 22: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움이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