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에 집 앞을 지날때면 항상 사람들이 줄 서 있던 그 돈까스집! 쿠세히랑 항상 '우리 저기 언제 한번


가보자!'라고 다짐했었지만, 다른 수 많은 먹거리들 때문에;;; 여간해서는 방문하기 힘든 가게가 바로


성북동 왕 돈까스 였는데요, 드디어 날 잡아서 다녀왔습니다. 11월 9일에요 어허허허허;;;


한 동안 블로그를 쉬면서도, '언젠가 포스팅 하게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사진을 찍어 뒀더니, 한 달 묵은


포스팅도 올리게 되네요 ㅎㅎㅎ




바깥에 줄 서 있을때는 큐세히와 수다떠느라 바빠서, 또 다행히도 그 날은 줄 선 사람이 많지 않아서 일찍


가게 안으로 진입할 수 있었던 관계로, 외관 사진은 없습니다 ㅠ 


이 날 줄 서면서 큐세히와 나눴던 대화가 '첫 눈에 반한다는게 있는가?' 와 '연애 조급증'에 걸린 친구 한 명


에 대한 심도깊은(?) 토론이었는데요, 역시 이성을 많이 만나는 것과 연애 스킬이나 마인드가 비례해서


자라나는 것은 아닌가 봅니다. 어? 어... 아무튼...


저희가 시킨 메뉴는 이렇습니다.



돈까스 치킨까스 생선까스가 모두 포함된 정식 하나, 돈까스 하나 그리고 왕냉면 하나 인데요,


정식은 큐세히가 먹을 것이었고, 돈까스는 제가 먹을거였습니다.


쿠세히히힝은 돼지고기를 잘 안먹거든요. (생선까스를 좋아해요 어허허허허허)


또 냉면을 시킨건 '다시 올지 안올지 모르는데 무슨 맛인지 먹어보고가자!'하는 마음에서 였는데,


물론 양이 너무 많아서 상당부분 남기기는 했지만, 돈까스와 함께 먹을 국물이 따로 제공되지 않았기에,


'시키길 잘했다' 싶더라구요. 먹다보니 꽤나 목이 막혔거든요.



주문을 마치자 전체로 스프를 줬습니다.


스프는 꽤 먹을만 했었어요. 그렇지만 뭐 제가 스프에서 내공을 발견해 낼 만큼 맛에 내공이 있는 사람이 


아니기에 '오오 스프~ 츄릅츄릅' 하고 끝이었습니다 어허허허 



메인 메뉴는 스프가 나오고 잠시 후에 나왔는데요,


냉면이 진짜 크더라구요 어허허허;;; 그렇지만 뭐 그렇게 특별한 맛은 아니었습니다.


그냥 '일반적인 분식집 냉면'같은 느낌이었고, 결국 목막히니까 마시는 국물의 용도로 전락...ㅠ


5천원이 아깝게도 반절은 남겨버린 것 같아요 ㅠ





돈까스의 경우는 처음 한 입 입에 넣었을 때는 '오오 특이하다! 맛있다!'라는 생각이 번뜩 들었습니다.


큐세히도 같은 생각이었는지 둘 다 한 입씩 먹자마자 '오오오'하는 눈빛 교환이 ㅋㅋㅋ


그렇지만 이게 묘한게, 첫 맛은 맛있지만 먹다보니 물리는 스타일이랄까요?! 오히려 양이 많아서 점점 


밑천이 드러나는 느낌이랄까... 먹으면 먹을 수록 맛이 점점 없어지고 의무감에 꾸역꾸역 먹게 되는게,


아무래도 이 돈까스는 '조금만 먹어야 맛있겠구나' 라는 저와는 어울리지 않는 생각이 번뜩 들더군요ㅎㅎㅎ 




또 한 가지 느낀 점은, 물론 돈까스 양이 많고 크긴 하지만, 그에 비해 접시가 너무나도 커요 ㅋㅋㅋ


이보다 더 작은 접시를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음에도 불구하고, 사장님이 동양화를 좋아하시는지 여백의


미가 넘쳐나는데... 오히려 테이블이 비좁아서 불편하더라구요.


고기 자체도 얇지 않고 맛도 독톡하긴 하지만, 개인적으로 자주 가는 왕돈까스집과 비교했을 때,


'왜 이 집에 줄을 서서 먹는걸까?' 라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큐세히가 먹었던 정식의 경우, 저는 생선까스는 안좋아하기에 패스하고, 돈까스는 저도 많으니 안 먹어


봐도 되고, 먹어볼만한건 치킨까스 였습니다만, 음... 제 입맛은 아니더라구요.


사실 태어나서 한 번도 '맛있는 치킨까스'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 항상 치킨까스를 볼 때마다 차라리 이 


치느님으로 치킨을 만들것이지, 어찌하여 치킨까스를 튀겨내어 치느님을 우롱하는 것일까... 라고 생각해


왔었는데, 이 가게의 치킨까스 역시도 아쉽게도 저의 이런 생각을 깨부숴 주지는 못했습니다.


소스는 좀 묘하긴 했지만, 그래봤자 머스타드 맛이고, 뻣뻣한 느낌이 식욕을 좀 감퇴시킨달까요...




결국 저는 꾸역꾸역 돈까스를 (나중에는 고통당하면서) 다 먹고, 도무지 줄어들 기미가 보이지 않는 쿠의


정식을 처리해 주다가 그래도 남은 정식 1/3 과 냉면 절반을 남겨놓고 일어났습니다.


가게를 나오면서도 쿠와 계속 들었던 의문은 '왜 이 가게에 손님이 이렇게도 많은걸까?' 하는 점 이었는


데요, 가격이 그렇게 저렴하다고 볼 수도 없는 것 같고, 개인적으로는 그렇게 '엄청나게 특별한 맛' 을 느끼


지도 못했구요... 많은 사람이 찾는다면 분명 이유가 있을텐데 도무지 알 수가 없네요...


뭔가 쿠와 제가 모르는 비밀이 있는걸까요?! 아니면 제 생각과 달리 이 분들이 단골이 아니라, 모두 소문을


듣고 처음 찾아온 사람들인걸까요?!  아직도 궁금합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1동 | 성북동왕돈까스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저는 돈까스를 무지무지 좋아합니다.

 

사실 제일 좋아하는건 큐세히이고(큐세히히히히힝~) 그 다음엔 초코를 좋아하고, 돈까스는 그 다음다음

 

순위이지만, 식사 중에 제일 좋아하는 음식인건 맞아요 ㅎㅎㅎ

 

항상 돈까스를 먹으러 가면 그 집이 왕돈까스 집이든 뭐든, '돈까스만 배 터지게 먹어보고싶다!'라고

 

생각했었거든요... 뭔가 한 개로는 아쉽달까... 그러다가 찾은 집이 바로 이 까스중독 입니다.

 

 

 

보이시죠? '무한리필!' 그러고 보니 저번날에 이 가게에 갔을때 무한도전을 틀어놓으셨던 기억이..어허허

 

아무튼, 돈까스를 무한히 먹을 수가 있다니...! 으어어어!

 

사실 큐세히는 돈까스를 별로 좋아하지는 않지만 생선까스를 좋아해서, 다행히? 다녀올 수 있었습니다. 

 

 

까스중독 에서는 총 3가지 까스를 제공해요 돈까스, 치킨까스, 생선까스 인데요

 

성인은 셀프이고, 특이한건 아래 글씨에서 보시듯 '사용한 그릇을 계속 사용하셔야' 합니다.

 

새 그릇 사용하려고 하면 사장님께서 '죄송하지만 사용하시던 접시 사용해 주세요'라고 말씀하세요ㅎㅎ

 

뭔가 환경오염을 줄이자는 것도 있지만, 세척비용 절감과 노동력 절감의 목적이 크겠죠 아마?

 

 

 

 

또 하나 재미있는건 맥주를 300cc씩 판매한다는 점.

 

보통 500cc 맥주가 3000 원인데, 여긴 300 에 1500원이니까 가격 면에서도 훨씬 싸죠

 

그리고 결국은 '반주'의 개념이니까 음료 형식으로 조금씩만 마실 수 있어서 좋더라구요.

 

요번에는 마시지 않았지만 지난번 마셨을때는 맥주도 꽤 마실만 했었구요 ㅎㅎㅎ  

 

 

들어가셔서 자리를 잡고 앉으시면 바로 '뷔페'! 이용이 가능하신데요,

 

먼저 샐러드바 입니다. 다른 메뉴는 보시는데로이구요, 콘 위쪽 하얀거는 마카로니,

 

왼편에 짤린 부분은, 아래 하얀건 마요네즈 드레싱, 위에는 유부, 맨 위는 김가루!!! 입니다.

 

 

물끓이기 안에는 육수가 들어있어요.

 

저 육수를 받아서 유부를 넣고 김가루를 넣고, 왼편에 종이가 덮여있는데 보이시죠? 거기에는

 

 

요로케 소면이 말려있는데요, 이 국수도 꽤 맛이 괜찮습니다.

 

 

처음 도착했을때는 돈까스가 다 떨어진 상태였어요...

 

그래서 일단 오른편에 비빔국수부터... 이것도 맛 좋아요.

 

 

한참 후에 나온 돈까스...

 

이 집은 돈까스의 '신선도'?! 바삭바삭함! 을 위해서 소량씩 반복해서 튀겨주세요.

 

돈까스가 새로 나왔을땐 '까스 나왔습니다~' 하고 사장님께서 알려주시는데,

 

그때 손님들이 우르르 몰려서, 얼른 가시지 않으면 못가져올 때도 있어요 ㅠ

 

무한 리필이라고 너무 많이 가져오시면 벌금 무십니다 히힛

 

애초에 여러번 먹으라고 돈까스 자체도 손바닥 만하게 조그맣게 나오는게 재밌더라구요

 

오른쪽엔 아까 말씀드린 접시 재사용을 권장하는 문구.

 

 

한켠에는 소스가 이렇게 준비되어 있습니다.

 

돈까스와 치킨까스를 위한 소스인데요, 같은 접시를 계속 사용해야 하니까, 이 소스통 옆에 준비된

 

노란 스프접시에 소스를 담아다가 드시는게 훨씬 깔끔할 것 같아요.

 

소스통 왼편에 있는 통에는 스프가 들어있습니다.

 

생선까스를 위한 타르타르 소스도 준비되어 있구요,

 

이 뒤에 튜브 형태로 허니 머스타드 소스, 매운 소스, 양념치킨 소스도 준비되어 있는데,

 

이 양념치킨 소스는 치킨집 양념소스와 동일한 것 같아요.

 

치킨까스에 뿌려 먹으니까 정말로 양념치킨 같더라구요 ㅎㅎㅎ 

 

 

주먹밥도 요렇게 준비되어 있어요. (특별 출연: 광속으로 움직이는 큐세히의 팔)

 

주먹밥이 싱거우신 분은 아까 보신 '김가루'를 따로 퍼다가 같이 드시면 맛이 좋아요 히힛

 

그리고 흰 밥 드시고 싶으신 분은 사장님께 말씀드리면 흰밥 주시니까 필요하시면 말씀하시면 됩니다.

 

 

이게 말씀드린 노란 스프접시구요, 왼쪽에는 포크 나이프 숟가락 젓가락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그나저나 큐세히는 참말로 바쁘네요 ㅎㅎㅎ

 

 

제 접시는 너무 지저분해서 큐세히 접시를 찍었습니다.

 

접시에 까스중독 상호가 찍혀있네요

 

다시 돈까스를 가지러 가실때는 이 접시를 들고 가셔야 해요...

 

 

넵킨에도 요롷게 상호가 찍혀있네요...

 

영업시간은 오전 11시 반 부터 밤 9시 30 까지입니다만, 밤 9시 까지는 오셔야 식사 가능하세요.

 

(9시 이후에는 손님을 안받는 것 같아요) 그리고 둘째 넷째 일요일은 휴일이라고 합니다.

 

위치를 알려드리자면,

 

 

 

바로 요기에 위치하고 있는데요,

 

 

 

7호선 신중동역 3번 출구로 나오신 다음에 롯데백화점을 둘러서 화살표한 방향으로 직진해주세요.

 

 

그러다가 여기서 백화점을 따라 좌회전 후 쭈~욱 직진해 주시면 됩니다.

 

 

중간에 오른편에 맥도날드가 보이면 맞게 가고 계신거니까 걱정하지 마시고 으어어어 하지마시고

 

계속 직진해 주세요.

 

쭉 가시다 보면 스탠다드차타드 은행 앞에 사거리가 있는데요,

 

여기서 화살표 방향으로 우회전 해주시고 쭉 가다보면,

 

왼편에 위에서 보신 것 같은 가게가 보이실 거에요! ㅎㅎㅎ

 

7000천원에 돈까스를 무한히 먹을 수 있어서,

 

저는 이 가게에 오면 소원풀이한 것 같은 기분이 들어요 ㅎㅎㅎ

 

가격 대비 돈까스도 먹을만 하고, 생선까스랑 치킨까스도 먹을만 하구요,

 

잔뜩 튀겨서 쌓아놓는게 아니라 조금씩 계속 튀겨서 보충해 주시는 방식이라

 

눅눅하거나 차갑고 딱딱한 돈까스가 아닌, 따뜻하고 바삭한 돈까스를 계속 먹을 수 있다는 점도 장점

 

인 것 같습니다. 다른 사이드 메뉴도 전부 먹을만 하구요.

 

대신 한번 다녀오면 한동안 돈까스는 잘 안먹게 된다는게 단점이라면 단점이네요 ㅎㅎㅎ

 

저처럼 돈까스만 배 터지게 먹어보고 싶다 하시는 분들께 추천 드립니다.

 

저는 생선까스 치킨까스 합해서 한 10개 정도 먹으면 더 못먹겠던데...

 

다른 분들은 얼마나 드시는지 궁금하네요 ㅎㅎ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부천시 원미구 중1동 | 까스중독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지나감 2016.04.25 16: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사람들의 피해를 막고자 정정댓글을 답니다. 이 음식점은 무한리필을 포기하고 돈까스와 쫄면 등 기존 무한리필메뉴를 개별적으로 받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이후로 소식이 들려오지 않다가 며칠 전 지니가는 길에 보니 부대찌개 집으로 바뀐 상태였습니다. 즉 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