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 체리'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4.04.04 2. 커피 원두의 종류 아라비카 ? 로부스타 ? 도대체 뭐야? (3)

커피를 마시지 않는 분이라도 '아라비카'라는 말은 상당히 많이 들어 보셨을 텐데요,

 

믹스 커피 이름 중에도 '아라비카' 라는 이름을 갖은 제품이 있어서 아마 친근하실 겁니다.

 

많은 사람들이 커피를 마시고, 인스턴트 아닌 원두 커피를 즐기시는 분들도 요 몇년 사이 엄청나게

 

증가했기에, 요즘은 커피에 대한 지식을 갖으신 분들이 상당히 많이 계시지만,

 

그래도 아직 커피 원두에 대해 잘 모르겠다 하시는 분들도 많이 계신 것 같아 간단하게 글을

 

남겨볼까 합니다. 커피 원두가 어떤 식물 목에 어느 분류이고, 식생은 어떻고 이런 전문적인 지식은

 

여기저기 많으니까, 이해 안가는 불필요한 지식보다는 간단하게 상식적으로 알아야 할 것들만

 

여기서는 간단하게 말씀드리겠습니다.

 

 

그림에서 노란색 띠가 있는 곳이 '커피 벨트'입니다. 보시다시피 커피가 주로 생산되는 지역은

 

대게 이 커피 벨트 안쪽에 위치해 있습니다. 우리가 흔이 알고 있는 콜롬비아나, 커피의 기원인

 

에티오피아 역시도 이 벨트 안에 있는데요, 그래서 '원두'가 여기서 생산된다는건 알겠는데,

 

'아라비카'원두는 도대체 뭔가?!

 

 

 

 

아라비카는 원두의 한 종류의 이름이에요. 그리고 로부스타는 역시 원두의 한 종류의 이름이구요.

 

아라비카와 로부스타는 뭐랄까, 귤과 오렌지의 차이 같달까요?

 

 

       

요런 차이 랄까요?!

귤과 오렌지 모두 크기만 좀 다르지 생김새도 비슷하고 맛도 유사하잖아요?

 

아라비카 원두와 로부스타 역시 그런거죠.

 

 

 

이 열매는 아라비카의 커피체리입니다.

 

(우리가 흔히 보는 '커피 콩'은 이 체리의 안에 든 씨?! 같은 거에요. 흔히 생각하는 콩처럼

 콩깍지에서 열리는게 아니에요! ㅎㅎㅎ)

 

그리고 아래 보시는건 '로부스타'의 커피체리 입니다. 

 

 

비슷 하지만 조금 다르게 생겼죠?

 

귤과 오렌지 처럼, 비슷한 나무에서 열리는 비슷한 종류의 열매이지만 그 종류가 조금 다른게

 

아라비카와 로부스타입니다.

 

두 원두의 차이는 그 나무나, 체리의 모습 뿐만 아니라,

 

우리가 아는 커피 콩의 모양에서도 차이가 나는데요,

 

 

이 사진에서 보시면 위쪽이 아라비카, 아래쪽이 로부스타 입니다.

 

한 눈에 봐도 생긴게 다르죠?  아라비카는 길쭉한 모양이지만 로부스타는 동글동글한게!

 

(아! 각 커피 콩의 왼쪽 연두색은 생두, 그러니까 위에서 보신 커피체리 안에서 커피 콩을 꺼내서

 

말려놓기만 한 모습이에요. 이걸 이제 달달 볶으면 오른쪽 처럼 갈색으로 색이 변하는거죠!)

 

 

그럼 이제 '그래 아라비카랑 로부스타는 둘 다 원두의 종류이고, 귤이랑 오렌지 처럼 비슷하면서도 

 

다르다는건 알겠는데, 그래서 내가 마시는 커피는 뭘로 만든건데?!' 하고 궁금하실텐데요,

 

일반적으로 우리가 '원두 커피' 하면 마시는게 '아라비카'입니다.

 

로부스타에 비해 아라비카는 향과 맛이 좋고 카페인 함량이 로부스타보다 낮아서

 

부드럽고 풍미있는 커피 맛을 주거든요 (그래서 좀 더 비싸요 ㅎㅎㅎ)

 

그에 비해 로부스타는 향과 풍미가 아라비카에 비해서 덜하고 카페인 함량도 높아서

 

한마디로 '맛이 없어서' 저렴하고, 그렇기에 일반 '인스턴트 커피' 에 주로 사용되는거죠.

 

그렇지만 요즘에는 '내가 커피전문점에서 산 커피가 순수 아라비카'만으로 만들어 졌다고도 할 수없고

 

또 '아라비카'라는 이름을 내건 믹스커피처럼, 믹스커피를 아라비카 원두로 만들기도 합니다.

 

 

그럼 또 이런 의문이 들죠

 

'믹스커피를 비싼 아라비카 원두로 만들 수는 있겠지, 커피 가격을 좀 올려받으면 되는거니까

 

근데 커피전문점 커피가 아라비카로만 만들어진게 아니라니... 커피 값은 오천원이나하는데? 사기아냐?'

 

하지만 사기가 아닙니다. 물론 원두 종류를 고를 수 있는 가게라면 사기겠지만요...

 

대부분의 커피 전문점에서는 자신들 고유의 '블랜딩 커피'를 사용하는데요,

 

이 블렌딩이란 여러 원두를 섞어서 자신들 만의 독특한 커피 맛을 만들어 내는걸 말합니다.

 

로부스타는 쓴 맛이 강하기에 쓴 맛을 내기 위해 블랜딩하는 경우가 많아요...(라지만 보통은 싸니까...)

 

 

근데, 커피 원두를 여러 종류를 섞는다는건 모야? 아라비카, 로부스타 말고 모가 또 있어?

 

왜 '블루 마운틴' 이라는거 들어보셨나요? 아니면 '콜롬비아 수프리모' 라든지,

 

'에티오피아 예가체프' 나 '에티오피아 시다모' 같은...

 

이런 것들은 모두 '아라비카 원두'입니다. 다만 자란 지역이 다르고, 건조하는 방식이 다르기에,

 

마치 와인에서 '떼루아' 라고 하는 것처럼 어떤 흙에서 어떤 기후에서 자랐느냐에 따라서 맛의 차이점이

 

있기에 각기 다르게 분류하고 있는 것입니다.  예를 들자면 같은 사람이지만 한국 사람, 일본 사람,

 

러시아 사람이 제각기 생김새가 다른것 처럼요.

 

자세한 각각의 원두의 특징에 대해서는 이후 포스팅에서 차차 다루기로 하고, 일단 마무리를 지어보면

 

결론,

1)아라비카와 로부스타는 원두의 종류이다.

 

2)흔히 커피 전문점에서 마시는 원두는 대게 아라비카이다. (로부스타가 섞였을 수도 있다)

 

3)맥심 과 같은 인스턴트 커피는 대게 로부스타이다. (요즘은 아라비카로 만들기도 한다)

 

4)뭔가 국가 명을 달고 있는 커피들은 대게 아라비카의 하위 종류이다.

 

이 정도가 되겠습니다.

 

아라비카와 로부스타와 같은 '대분류' 의 커피 품종으로 '리베리카'(혹은 라이베리카)라는 품종도

 

존재하고, 셋을 묶어서 3대 커피 품종이라고 하기도 하는데요,

 

실상 리베리카를 마실일은 별로 없으실거에요.

 

잘 생산도 안되고 생산량도 보통 생산지에서 소비되기 때문이죠 (맛탱이가 없대요...)  

 

 

이렇게 해서 아라비카가 뭔지, 로부스타가 뭔지에 대해 간략?! 하게 알아봤습니다.

 

우리가 전문가도 아니고 나무가 몇도에서 자라고 해발 몇 미터에서 자라고는 알 필요 없잖아요?!ㅎㅎ

 

아무튼 커피를 즐기시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Posted by catinyello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제니퍼 2015.02.01 12: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머리속에 개념정리가 잘되고 알기쉽게 설명해주셔서 감솨

  2. 거북이 2016.09.14 09: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라비카는 고지대에서 자란 유기농 잘 익고 숙성된 커피, 로부스타는 저지대에서 일반 농사된 대량 으로 일거에 수확한 거피로 들었습니다.

    맞는얘기일까요?

    • catinyello 2016.11.01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 제 생각에는 썩맞는 이야기는 아닌 것 같아요. 그냥 품종의 차이가 아닐까 싶은데요?! 로부스타를 유기농으로 잘 재배한다고 해서 아라비카라고 부를 수 있는건 아닐테니까요.